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평화, 당직자들에 '20일 오후 6시까지' 권고사직서 제출 요구(종합)

송고시간2019-08-20 17: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보조금 삭감 따른 재정 악화' 사유 명시

당직자들 "급작스럽다"…"당권파만 남기려는 의도" 해석도

(서울=연합뉴스) 김여솔 기자 = 민주평화당이 20일 당직자들에게 권고사직서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부 당직자들은 이를 '비당권파를 내몰고 당권파 중심으로 당을 구성하려는 의도'라며 반발하고 있다.

복수의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당 비상사태 대응 태스크포스(TF) 소속 위원 일부는 이날 오전 당직자 전원을 면담했고, 이 자리에서 이날 오후 6시까지 권고사직서를 제출할 것을 제안했다.

당직자들이 받은 권고사직서에는 '본인은 우리 당 소속 국회의원 다수의 탈당으로 인해 정부 보조금이 대폭 삭감되는 재정 악화를 최소화하기 위해 수차례 설명을 듣고 권고사직을 권유받아 사직서를 제출한다'는 문구가 적혀 있다.

또 '실업급여 청구. 급여 2개월분'이라는 권고사직 조건이 명시돼있다.

평화당 당직자들이 제출을 요구받은 '권고사직서'
평화당 당직자들이 제출을 요구받은 '권고사직서'

[평화당 관계자 제공]

한 당직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동영 대표 측이 이미 (소위 비당권파를 가려내기 위한) 구조조정 명단을 작성했다는 말도 나온다"며 "권고사직서에는 당에서 수차례 설명을 했다고 돼 있지만, 오늘 당일 불러서 급작스럽게 얘기한 것"이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않았다.

이 당직자는 "2개월분의 실업급여 얘기도 면담자마다 들은 말이 달랐다"며 "어떤 이는 9월 월급과 추석 상여금, 어떤 이는 10월과 11월 월급이라고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평화당 내부 사정에 밝은 한 정치권 관계자는 통화에서 "탈당 사태 이후 정 대표 측이 당직자들에게 줄서기를 압박해왔다고 한다"며 "자기 사람 위주로만 가겠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통화에서 "다수 의원의 탈당으로 당을 비상체제로 운영하는 상황에서 그에 맞춰 필요한 인원으로 남기는 작업"이라며 "그를 판단하는 데 있어서 계파가 절대 결정적 기준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당보조금 지급과 관련해 "이번 분기가 마지막이고, 3개월 후엔 보조금이 나오지 않게 되는 건 정해진 사실"이라면서 "그때 돼서 당을 조정하는 건 이미 늦다"고 덧붙였다.

일부 당직자들은 이날 오후 내부 회의를 갖고 집단적 대응 등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비상사태 대응 TF 측은 당초 요구한 사직서 제출 시한 약 한시간 전 당직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당직자 여러분들의 의견을 충분히 정리하여 당대표께 보고하고, 추후 2차면담을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공지했다.

TF 측은 "조금은 당황스럽다는 당직자들의 의견을 반영했다"며 "당장은 정리해고 수순을 밟지 않고, 빠른 시일 내에 2차면담을 진행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so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