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확연히 꺾인 더위…남은 폭염 특보도 모레 해제될 듯

송고시간2019-08-20 16: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모레 남해안·지리산·경북 남부에 150㎜ 넘는 많은 비

여름과 가을 사이
여름과 가을 사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입추'(8일)와 '말복'(11일)을 지나 '처서'(23일)가 다가오면서 더위 기세가 확연히 꺾였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중부지방은 대체로 맑지만,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전북 순창의 33.2도가 전국에서 제일 높았고 이어 부안 33.1도, 전주 33.0도가 뒤를 이었다.

주요 도시의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8도, 대전 32.2도, 광주 31.6도, 인천 31.3도, 대구·부산 30.3도, 제주 30.1도, 울산 28.8도 등을 기록했다.

한낮 수은주가 35도를 넘는 곳이 많던 이달 초에 비하면 더위 기세가 많이 누그러졌다. 요즘 밤에는 선선한 바람이 불기도 한다.

이달 초 전국 대부분 지역에 내려졌던 폭염 특보는 현재 광주, 대전, 세종, 충남 일부, 전북 일부에만 발효돼 있다.

21∼22일에는 전국 곳곳에 비가 오면서 남은 폭염 특보도 대부분 해제될 전망이다.

21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경남 해안은 오전 9시께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남부지방과 충청도, 제주도에는 오후부터 가끔 비가 오고, 강원 남부는 오후 6∼9시 한때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에는 오후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22일 남부지방과 제주도에는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특히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경북 남부에는 150㎜ 넘는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21일 낮 기온은 26∼33도, 22일 낮 기온은 28∼32도로 예보됐다.

얼마 남지 않은 폭염 특보
얼마 남지 않은 폭염 특보

[기상청 제공]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