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시, 영등포역 공간 활용 시민 아이디어 공모

송고시간2019-08-21 0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1팀 선발해 총 1천만원 상금 지급

영등포역 활용 공모대상 범위 [서울시 제공]
영등포역 활용 공모대상 범위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서울시와 영등포구는 영등포역 공공공간 활용을 위한 시민 아이디어를 9월23일까지 공모한다고 21일 밝혔다.

1890년대 경인선, 경부선 개통 이후 철도교통과 산업화의 중심지역이었던 영등포역은 1990년대 민자 역사 개발 이후 상업중심으로 변화됐다.

그간 민자역사를 개발한 롯데역사가 임시사용허가를 받아 백화점 등 영업을 이어갔으나, 2020년 1월부터는 영등포역이 공공역사 지위를 확보해 롯데역사는 공간 운영권만 가지게 된다.

시는 그동안 영등포역사가 지나치게 상업화돼 철도역사로서 상징성이 떨어지고, 주변 제조업 및 예술산업 등 지역 산업과 연계기능이 약한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이번 공모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영등포역은 상업공간이 전체 연면적의 53.7%를 차지하고 있으며, 역사 북측에는 대규모 공개공지가 1천400㎡ 있으나 이용성이 떨어진다. 또 역사 출입구 쪽은 이륜차 주차장, 각종 안내표지판 등이 산재해 시민을 위한 열린 공간이 없다.

이번 공모는 영등포역사 내 공공공간(약 600㎡)과 공개공지 등을 활용하는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것이다. 영등포역 입면 디자인 개선방안 및 주변 연계방안도 함께 제시할 수 있다.

공모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신청서와 작품설명서를 작성해 9월 23일까지 이메일(biz11@ydp.go.kr)로 응모하면 된다.

최종 선정결과는 내달 27일 발표할 예정이며, 21팀을 선발해 총 1천만원의 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도시재생포털(https://uri.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pr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