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총리, 경찰청장 불러 '한강 몸통 시신 사건' 대응 질타

송고시간2019-08-20 17: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 범인 자수에 어이없게 대처"…엄중조치·재발방지책 지시

이총리 "경찰, 범인 자수에 어이없게 대처..국민께 송구"
이총리 "경찰, 범인 자수에 어이없게 대처..국민께 송구"

[이낙연 총리 트위터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민갑룡 경찰청장을 불러 '한강 몸통 시신 사건'과 관련한 경찰의 부실 대응을 지적하고 대응책 마련을 주문했다.

총리실과 이 총리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따르면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민 청장으로부터 사건의 전말을 보고받았다.

이 총리는 이와 함께 국민이 납득할만한 엄중한 조치와 세밀한 재발방지책 시행을 지시했다.

이 총리는 SNS에서 "범인의 자수에 어이없게 대처한 경찰 당직근무자"라고 지적한 뒤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은 모텔 투숙객을 잔인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사건이다.

이 사건의 피의자는 지난 17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자수하기 전 서울경찰청 민원실에 자수하러 찾아갔지만 민원실 직원이 '인근 경찰서에 가라'며 돌려보낸 것으로 알려져 경찰의 부실대응 논란이 일었다.

경찰, '한강 몸통 시신사건' 피의자 38세 장대호 신상 공개/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