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총리 "경찰 어이없게 대처"…경찰청장 "근무실태 일제점검"(종합2보)

송고시간2019-08-20 21: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강 몸통 시신 사건' 경찰 대응 질타…엄중조치·재발방지책 지시

민갑룡 청장 "본분·의무 다하지 못해 송구…쇄신 계기 삼겠다" 사과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기훈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민갑룡 경찰청장을 불러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의 자수에 대한 경찰의 부실 대응을 지적하고 대응책 마련을 주문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민 청장으로부터 사건의 전말을 보고받았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이번 사건에 국민들은 몹시 실망하고 분노하신다"면서 "국민들이 납득하실만한 엄정한 조치와 함께 이런 일이 다시는 생기지 않도록 엄밀한 재발 방지책을 마련해 시행해달라"고 당부했다.

민 청장은 "경찰이 본분과 의무를 다하지 못해 송구스럽다"며 "감찰 조사 결과를 토대로 엄중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생각과 관점, 의식까지 전환하는 반성의 계기로 삼아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이날 이 총리를 만난 뒤 입장문을 내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민 청장은 입장문에서 "이른 시일 내 전국 대민접점 부서의 근무실태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하겠다"며 "현장의 문제를 면밀하게 진단하고 이를 토대로 경찰 조직의 풍토와 문화를 전면적으로 쇄신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24시간 독립적으로 근무하는 현장 경찰관들의 생각과 자세를 전환하고 이를 관리하는 각 단위 책임자의 역할을 확고히 정립해 철저히 시민의 관점에서 책임감 있게 일하는 공직자의 자세를 내면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범인의 자수에 어이없게 대처한 경찰 당직근무자"라고 지적한 뒤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은 모텔 투숙객을 잔인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사건이다.

이 사건의 피의자는 지난 17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자수하기 전 서울경찰청 안내실에 자수하러 찾아갔지만 안내실 당직근무자가 '인근 경찰서에 가라'며 돌려보낸 것으로 알려져 경찰의 부실 대응 논란이 일었다.

이총리 "경찰, 범인 자수에 어이없게 대처..국민께 송구"
이총리 "경찰, 범인 자수에 어이없게 대처..국민께 송구"

[이낙연 총리 트위터 캡처]

경찰, '한강 몸통 시신사건' 피의자 38세 장대호 신상 공개/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