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속초시 영랑호 개발 놓고 환경단체 찬반 이견

송고시간2019-08-20 17: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강원 속초시가 추진 중인 영랑호 개발을 놓고 지역의 환경단체 2곳이 이견을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영랑호 백로
영랑호 백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설악환경보전운동본부는 20일 성명을 내고 "속초시가 추진 중인 영랑호 개발사업은 이용객의 생태적 접근성을 확대하고 관광객 안전과 편의를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찬성입장을 밝혔다.

또 "이 사업은 영랑호 북부권 접근성을 개선하는 부수적인 효과도 있어 지역 균형 발전은 물론 생태관광객 유치 효과도 크다"라며 "구조물 재료도 철재 또는 시멘트가 아닌 천연목재여서 주변환경과 잘 어울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영랑호는 규모가 큰 호수여서 생태관찰 목교와 수변 생태탐방로 데크는 새와 수달의 활동에 전혀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적극적인 추진을 주장했다.

하지만 영랑호 개발에 반대하는 속초고성양양환경운동연합은 지난 8일 낸 성명을 통해 "생태환경을 고려하지 않은 개발계획을 당장 철회하고 영랑호를 그대로 두라"고 요구했다.

이어 "목교를 설치하고자 하는 지점의 모래톱은 영랑호에 서식하거나 철새들이 간섭받지 않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최고의 자리"라며 "시는 생태환경을 고려하지 않은 개발계획을 당장 철회하고 개발 방향을 다시 설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자연은 공존의 대상이지 우리가 소유하고 함부로 할 수 대상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부터 영랑호에 부교를 포함한 생태탐방로를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해온 속초시는 지난 6월 생태탐방로 조성사업 기본계획 용역을 발주하는 등 사업에 착수했다.

시는 관광객 볼거리 제공과 지역경제 활성화, 산불피해를 본 영랑호의 치유를 위해 40억원을 들여 범바위∼화랑도체험장 구간 700m 생태탐방로 개설과 꼬모음식점∼영랑호 구간 60m 부교 설치, 수변공원, 전망데크 설치 등을 내년까지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mom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