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략물자' 탄소섬유 기업 간 文대통령 "日조치 걱정…기대 커"

송고시간2019-08-20 17: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0개월만에 전북 방문…효성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 참석

행사장 영상 속 "우리는 할 수 있다"…克日 의지 고취

탄소섬유로 만든 전기자동차·수소저장용기 등에도 관심

탄소섬유 살펴보는 문 대통령
탄소섬유 살펴보는 문 대통령

(전주=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전북 전주시 효성첨단소재㈜ 전주공장에서 열린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이 끝난 뒤 공장을 방문, 조현준 효성 회장(왼쪽 세 번째)의 설명을 들으며 탄소섬유를 살펴보고 있다. 2019.8.20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 청와대와 정부가 '극일'(克日) 의지를 다지고 나선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신소재 중 하나인 탄소섬유 생산 업체에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후 효성첨단소재㈜ 전주 공장에 들러탄소섬유 신규 투자 협약식에 참석하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탄소섬유는 최근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명단에서 제외한 데 따른 국내 산업의 피해가 예상되는 품목인 '전략물자' 중 하나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이 이날 효성 공장에 들른 것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서는 국내 기업들의 사기를 북돋워 주고 부품·소재·장비 국산화 의지를 다지고자 하는 의지라는 해석이 나왔다.

실제로 협약식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에서는 일본이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조치를 발표했던 2일 열린 긴급 국무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하는 장면이 나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책임 있는 경제 강국이 되기 위해서는 핵심소재의 특정국가 의존도를 줄여야 한다"며 "제조업 강국 한국의 저력을 다시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 "핵심소재 의존 줄여야…제조강국 저력 보여줄수 있어"/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효성그룹 조현준 회장은 협약식에서 2028년까지 1조원을 투자해 현재 연 2천t 규모(1개 라인)의 탄소섬유 생산 능력을 2만4천t(10개 라인)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협약식을 마친 후 조 회장과 함께 공장 증설 예정지를 시찰하며 공사 진행 상황 등과 관련한 설명을 들었다.

"자신 있다는 말씀이시죠?"라는 문 대통령의 질문에 조 회장은 "자신 있습니다"라고 대답해 주변에서는 웃음이 나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탄소섬유 기술이 수소전지에도 쓰이는지를 물으면서 "일본이 수출을 통제하면 수소 충전소, 2차전지 등의 분야에서 어려워지는 것 아닌가 하는 걱정이 있는데, 기대가 크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탄소섬유로 만든 제품도 둘러봤다.

조 회장이 등산용 스틱을 들어 보이며 "대통령께서 등산을 좋아하시는데 개마고원 트래킹 가실 때 꼭 써달라"고 하자 또 한번 웃음이 터져 나왔다.

탄소섬유로 만든 전기 자동차 탑승한 문 대통령
탄소섬유로 만든 전기 자동차 탑승한 문 대통령

(전주=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전북 전주시 효성첨단소재㈜ 전주공장에서 열린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이 끝난 뒤 탄소섬유를 사용해 3D 프린터로 제작한 전기자동차에 탑승해 조현준 효성 회장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9.8.20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탄소섬유를 활용해 3D 프린터로 만든 자동차 모형에 앉아서는 "효성이 완전히 돈을 벌겠는데요"라며 덕담도 건넸다.

자동차 모형을 탄소섬유 한 가닥으로 만들었다는 조 회장의 설명에 문 대통령은 "요즘은 꿈을 꾸면 몇 년 뒤에 현실이 된다"며 놀라움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일반 용기를 탄소섬유로 싸서 수소저장용기를 만드는 시설 등을 둘러본 다음 수소차 한 대에 몇 개의 용기가 들어가는지를 묻는 등 관심을 나타냈다.

수소차는 비메모리반도체·바이오산업 등과 함께 정부의 3대 중점육성 신산업 중 하나다.

한편, 문 대통령의 전북 방문은 지난해 10월 첫 번째 지역 경제투어 장소로 전북 군산 유수지 수상태양광 발전소를 들른 데 이어 10개월 만이다.

일각에서는 이날 전북 방문을 두고 최근 민주평화당에서 탈당한 의원들을 의식한 일정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왔으나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정무적 배려는 없었다"며 이런 해석에 선을 그었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