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투자기업, 도로 래커칠했다고 한국 노동자들에 5천만원 소송

송고시간2019-08-20 18: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사히글라스 자회사 AGC화인테크 비정규직 노조 "탄압 중단하라"

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회 노동자에 대한 손배청구 규탄 기자회견
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회 노동자에 대한 손배청구 규탄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전국금속노조, 시민단체 '손잡고' 등 관계자들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사히글라스 비정규직회 노동자에 대한 손해배상청구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8.20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일본 기업인 아사히글라스가 한국에 투자해 만든 AGC화인테크노한국의 해고 노동자들이 20일 일본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회사가 비정규직 노동조합을 탄압한다"고 주장했다.

일본 미쓰비시 자회사인 아사히글라스는 휴대전화와 TV액정용 유리 기판을 생산하는 기업이다.

노조 측에 따르면 AGC화인테크노는 2015년 6월 사내하청업체와의 도급 계약을 해지하며 비정규직 노동자 178명에게 문자메시지로 해고 통보를 했다.

이들은 복직 투쟁을 벌였고 2017년 9월 고용노동부는 회사 측에 불법 파견으로 해고된 노동자 178명을 직접 고용하라고 시정명령을 내렸다. 또 검찰은 회사를 불법 파견 혐의로 기소했다.

노조 측은 복직 투쟁 중 지난 6월 구미공장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면서 정문 앞 바닥에 래커로 '노동조합 인정하라', '우리가 이긴다' 등의 글씨를 썼다.

회사는 이 글씨를 지우기 위해 지난달 공장 진입로 재포장 보수 공사를 했고 여기에 들어간 비용 5천200만원과 관련해 해고자 4명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노조 측은 "아사히글라스는 일제강점기 전쟁범죄 기업인데도 아무런 과거 청산 없이 국내에 들어와 특혜까지 받았다"며 "한국은 전범기업이 손쉽게 돈을 벌 수 있는 호구"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전범 기업과 노동자를 탄압하는 기업에 맞서 모두 함께 싸우길 제안한다"며 "아사히글라스는 당장 손배소송을 취하하고 불법 파견을 인정하며 해고된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laecor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