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인영, 민주노총 면담…민주노총 "52시간제 속도조절법안 유감"(종합)

송고시간2019-08-20 19: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여솔 이영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김명환 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노총 관계자들과 비공개로 면담하고 노동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민주노총은 이 자리에서 "노동시간 단축은 정부의 중요한 목표인데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가 노동시간 단축 정책에 후퇴되는 법안을 낸 것에 대해 상당히 강한 유감을 표명했고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이주호 민주노총 정책실장이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앞서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지난 11일 주 52시간제 시행 속도를 조절하기 위해 사업장을 규모별로 세분화하고 제도의 도입 시기를 늦추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민주노총은 또 이 자리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당정청 협의를 통해 중앙에서 노정 교섭의 틀을 만들어달라"고 밝혔으며 ▲ 톨게이트 수납원 ▲ 학교 비정규 노동자 노정 교섭 ▲ 국립대병원 파업 등 현안 해결을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일본 수출 규제 대응을 빙자한 규제 완화 움직임도 우려스럽다"며 "또다시 노동의 희생과 양보를 강요하는 방식이 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을 계기로 재벌 스스로 불평등한 산업 생태계에서 누려온 특권과 특혜를 내려놓으면서 재벌 중심 경제 생태계를 바꾸고 저임금 장시간 노동체제에 의존하는 전근대적, 후진적 경영 전략을 폐기함으로써 전환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인영 원내대표는 "충분히 검토해서 적절한 시점에 답변을 주겠다"고 답했다고 민주노총이 전했다.

이인영 원내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solec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