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갤노트10 첫날 번호이동 전작보다 2% 감소…개통량은 16%↑

송고시간2019-08-21 07: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개통량 22만대·번호이동 3만건 안팎 추산…"40만원대 리베이트 유포"

갤노트10 첫날 번호이동 전작보다 2% 감소…개통량은 16%↑ (CG)
갤노트10 첫날 번호이동 전작보다 2% 감소…개통량은 16%↑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신형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의 개통이 시작된 20일 개통량이 전작인 갤럭시노트9 때보다 16%가량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유통망 불법보조금의 재원이 되는 리베이트(판매수수료)가 최고 40만원가량 유포됐지만 과열 분위기가 형성되지는 않으면서 번호이동이 전작보다 2% 정도 감소했다.

21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갤럭시노트10 사전예약자 대상 개통이 시작된 전날 총개통량은 약 22만1천대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갤럭시노트9의 첫날 개통량 19만1천대보다 16%(3만대)가량 많은 수준이다.

이통사별로는 KT가 전작보다 45%가량 급증한 약 6만8천대를 기록,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LG유플러스는 12% 늘어난 4만8천대를 개통했으며, SK텔레콤은 4% 증가한 10만5천대로 추산됐다.

갤럭시노트10 개통이 시작되면서 일부 유통망에서는 리베이트가 40만원 선까지 치솟았다.

개통량 22만대·번호이동 3만건 안팎 추산
개통량 22만대·번호이동 3만건 안팎 추산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번호이동 건수는 약 2만9천180건으로 전작보다 약 2%(558건) 줄었다. KT는 444명 순증해 번호이동 시장에서도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고 LG유플러스는 74명 순증했다. 반면 SK텔레콤은 518명 순감했다.

번호이동이 감소한 것은 당초 우려와 달리 과열 분위기가 없었음을 방증하는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일부 유통망은 사전예약 때 70만원대 리베이트 살포를 가정해 출고가 124만8천500원인 일반 모델가격을 최저 5만∼15만원으로 제시했지만 이날 리베이트가 예상에 못 미치자 가격을 30만~40만원가량 높였다.

많은 사전 예약 고객들은 판매점이 약속한 거액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자 예약을 취소했다. 이에 따라 사전 예약물량 중 실제 구매 수는 삼성전자가 집계한 예약 물량 130만대보다 적어질 가능성도 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일부 판매점이 그동안 5G 시장에서 부진했던 KT가 고가 리베이트를 뿌릴 것을 기대하고 허위광고한 점이 KT 개통량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방송통신위원회가 불법 보조금 살포 등에 대해 미온적 태도를 보일 경우 조만간 과열 분위기가 재현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harris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