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 "홍콩 평화적 해결" 연일 촉구…'무역협상과 연계' 압박

송고시간2019-08-21 01: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폼페이오, 톈안먼 언급하며 "폭력진압시 무역합의 어려워져"

화웨이 안보 위협 규정하면서도 "무역협상 걸림돌은 아니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이 홍콩의 시위 사태와 관련해 중국의 홍콩에 대한 '일국양제'(1국가 2체제) 약속 준수와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며 대중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또 중국 정부의 무력 개입 가능성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제2의 톈안먼광장 사태'가 발생해선 안된다고 경고하며 이 문제를 미중 무역협상과 연계하겠다는 의지도 재차 확인했다.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 몰린 시위 인파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 몰린 시위 인파

(홍콩 AP=연합뉴스) 18일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수많은 인파가 몰린 가운데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및 경찰의 강경 진압 규탄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leekm@yna.co.kr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장관은 20일(현지시간) CNBC에 출연해 중국 정부가 폭력적으로 홍콩 시위대를 탄압한다면 무역합의가 성사될 가능성이 낮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것처럼 톈안먼광장과 같은 폭력적인 방법으로 시위가 끝난다면 무협 합의에 도달하는 데 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중국과 무역협상이 진전되고 홍콩이 평화적 방법으로 결론나길 희망한다"며 "그것이 중국과 미국을 위한 최선의 결과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 "그들(중국)이 폭력을 행사하면 (무역)합의가 매우 어려워진다. 그게 또 하나의 톈안먼 광장이라면 그건 매우 어려운 일"이라며 중국의 무력 개입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역시 19일 한 행사에서 "미국이 중국과 (무역)협상을 하게 하려면 중국이 (일국양제) 약속을 존중할 필요가 있다"며 "만약 홍콩에서 폭력적인 일이 벌어지면 우리가 협상하기는 훨씬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압박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도 중국이 홍콩 시위대의 권리를 존중하고 일국양제를 지지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주말 홍콩의 민주주의와 자유를 지지한다고 말했다고 소개한 뒤 "우리는 마음속에 그들 자신의 자유를 대변해 항의하고 공개적으로 말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그렇게 하도록 하는 것을 확실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에 반대하며 촉발된 홍콩 시위는 지난 몇 주간 경찰과 격렬한 충돌이 벌어지면서 중국의 무력 개입 우려까지 나왔지만 지난 18일 주최 측 추산 170만명이 참여한 시위는 평화적으로 차분히 마무리됐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CNBC와 인터뷰에서 미 행정부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거래제한을 놓고 엇갈린 메시지를 보내지 않고 있으며 이 문제가 무역협상의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 화웨이에 대한 거래제한 유예 조치의 추가 연장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뉘앙스로 말했지만 미 상무부는 다음날 90일 추가 연장 방침을 발표해 혼선을 빚었다는 비판을 받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화웨이 조치 때문에 협상을 지연시키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건 오늘 벌어지고 있는 일이 아니다", "시 주석은 '당신이 이런 일을 하면 대화하지 않겠다'는 식으로 말하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도 "중국 통신시스템을 미국과 전세계 네트워크 내에 두는 위협은 엄청난 위험, 국가안보 위험을 초래한다"며 경계심을 감추지 않았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