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석탄 부정수입 연루된 화물선 3척, 일본에 8회 기항"

송고시간2019-08-21 08: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니혼게이자이 보도…"한국이 입항 금지한 화물선, 日·中·러 기항"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북한산 석탄의 부정 수출에 관련돼 지난해 8월 한국으로부터 입항 금지 조치를 받은 화물선 3척이 이후 1년간 일본에 최소한 8회 기항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선박 검사를 모니터링하는 국제조직 '도쿄(東京) MOU'의 데이터베이스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유엔이 북한의 석탄 수출을 금지하는 가운데 제재 위반에 사용된 선박이 일본을 방문했고, (해당 시기) 전후로는 러시아와 중국 항구에 들어갔다"며 "북한이 제재를 회피하는 우회 수출에 일본의 항구를 이용하고 있을 우려가 있다"고 분석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이 입항을 금지한 4척 중 3척이 일본에 기항한 것으로 나타났다.

1척은 지난해 10월 홋카이도(北海道) 도마코마이항 등에, 12월에는 니가타(新潟)항에, 올해 6월에는 아키타(秋田)현 후나카와항에 기항했으며, 이 선박은 러시아와 중국 항구에도 들어갔다고 신문은 전했다.

다른 2척도 지난해 가을에서 겨울 사이 가고시마(鹿兒島)항과 니가타항을 방문했으며 이후 러시아 항구에 들어갔다.

신문은 이처럼 제재 대상 화물선의 기항이 허용된 데에는 일본의 법 정비가 지연되는 것도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국토교통성은 8회의 기항에서 현장 검사를 했지만, 현행법으로 출항을 금지할 위반사항은 발견하지 못했다.

일본은 '특정 선박 입항금지 특별조치법'에서 북한 선적 선박의 입항을 금지하지만 제3국 선적으로, 북한에 입항한 기록이 없으면 대상에서 제외하기 때문이다.

기항한 선박은 중미 국가인 벨리즈 등 모두 북한 이외의 선적이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이와는 별도로 미국이 제재 대상으로 한 선박이 지난해 일본에 2회 기항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북한산 석탄 의심 운반선
북한산 석탄 의심 운반선

지난해 8월 7일 경북 포항신항 7부두에 북한산 석탄을 운반한 것으로 알려진 진룽(Jin Long)호가 서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