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당 지방의원 5명 무더기 당선무효에 대구 정치권 '술렁'

송고시간2019-08-21 09: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겸허히 수용, 주민께 죄송"…민주당 "지지세 회복 계기"

대구 한국당 지방의원 5명 당선무효
대구 한국당 지방의원 5명 당선무효

[연합뉴스TV 제공]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지난해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경선 여론조사 조작에 가담한 자유한국당 소속 지방의원 5명의 당선무효형이 확정되자 지역 정가가 술렁이고 있다.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2심에서 각각 벌금 100만원을 선고받은 대구시의회 서호영·김병태 의원, 동구의회 김태겸·황종옥 의원, 북구의회 신경희 의원 등 지방의원 5명 상고심에서 '심리불속행 기각'을 결정했다.

5명 모두 의원직을 잃게 돼 이들의 지역구에서는 내년 4월 총선과 동시에 보궐선거를 치르게 됐다.

이들 지방의원의 지역구는 대부분 대구 동구로 한국당 정종섭(동구갑), 바른미래당 유승민(동구을) 의원이 양분하고 있다.

지역 정서상 한국당 지지세가 높긴 하지만 지난해 지방선거에서는 민주당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동구의회는 한국당 8석, 민주당 7석, 바른미래당 1석으로 한국당과 민주당이 대등한 모양새다.

동구청장 선거에서도 민주당 후보가 비록 낙선했지만, 막판까지 한국당 후보와 치열한 접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렇다 보니 무더기 당선무효 사태를 맞은 한국당은 곤혹스러운 입장이다.

7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내년 총선에 악영향을 끼칠까 우려하는 분위기다.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민심만 봐도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지지가 만만치 않았다는 점도 이를 뒷받침한다.

물론 지역 민심이 지난해 지방선거 때와는 사뭇 달라진 듯한 분위기지만 유권자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 행여 민심이 돌아설 수도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국당 관계자는 "대법원 판결을 겸허히 수용하고 시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참신한 정치 신인을 발굴해 유권자들에게 다시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한국당 지방의원들의 당선무효 사태를 당 지지세 회복의 계기로 삼아 내년 총선까지 우호 여론 형성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관계자는 "지난해 지역 주민들이 보여주신 지지를 내년 총선과 지방의원 보궐선거에서 다시 확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도 내년 지방의원 보궐선거에 나갈 후보를 물색하는 등 서서히 채비를 갖추고 있다.

지역 정가 한 관계자는 "여론조사 조작은 민주주의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으로 한국당 입장이 무척 곤혹스러울 것"이라며 "상황에 따라서는 내년 국회의원 선거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yongm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