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LGU+, 5G 스마트 항만 사업 나선다…서호전기와 MOU

송고시간2019-08-21 09: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5G 활용 크레인 원격제어로 컨테이너 운영 효율 향상"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LG유플러스는 국내 1위 항만 크레인 무인 자동화 시스템 개발·제조 업체인 서호전기와 손잡고 5G 스마트 항만 사업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한 항만에서 사람이 직접 야적장 크레인(파란색)을 운용하는 모습
국내 한 항만에서 사람이 직접 야적장 크레인(파란색)을 운용하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스마트 항만은 크레인 원격제어 시스템으로 컨테이너 운영 효율을 높이는 것을 말한다. 일반 항만은 새 화물에 배정된 적재 블록을 예측하지 못해 모든 크레인에 인력을 배치하는 비효율이 있지만, 스마트 항만은 컨테이너 원격 조종으로 화물 하역 트래픽에 따라 탄력적으로 크레인을 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와 서호전기는 이날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5G 스마트 항만 사업 추진에 대한 업무협약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사는 5G 통신을 활용해 국내외 항만 크레인 원격 제어 및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하고, 항만 크레인 원격제어를 위한 5G 통신 기반 초저지연 영상전송 솔루션을 마련하기로 했다. 스마트 항만 분야에서 이동통신망을 활용한 기술 추가 협력도 이어갈 방침이다.

양사는 국내 컨테이너 터미널에서 레일 없이 야드 블록 간 자유롭게 이동하는 '야적장 크레인'에 5G 스마트 항만 기술을 우선 적용할 예정이다. 5G 상용망에 기반한 스마트 항만 운영 실증은 세계 최초다.

김승남 서호전기 대표이사는 "5G 상용망 솔루션을 통해 광케이블 구축이 어려운 야적장 크레인 및 야드 이송장비의 안정적 자동화 시스템이 가능하게 됐다"며 "고객의 요구에 맞는 5G 과금 서비스와 보안솔루션이 제공된다면 국내시장은 물론 세계시장 개척에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재용 LG유플러스 기업5G사업담당 상무는 "세계 최초로 5G 상용망에서 운영되는 항만 시스템인 만큼 사업의 양적·질적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srch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