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천연기념물 순천 쌍향수 기념메달 180개, 27일 발매

송고시간2019-08-21 09: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순천 송광사 천자암 쌍향수 기념메달
순천 송광사 천자암 쌍향수 기념메달

[국립문화재연구소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천연기념물 기념메달 다섯 번째 작품으로 '순천 송광사 천자암 쌍향수' 메달을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한국조폐공사와 협업해 만드는 이 메달은 은메달과 동메달로 구성되며, 27일부터 조폐공사 온라인 쇼핑몰(koreamint.com)에서 판매한다.

천연기념물 제88호인 순천 송광사 천자암 쌍향수는 천자암 뒤편에 사는 곱향나무로, 나이가 약 800살로 추정된다. 두 그루가 쌍으로 나란히 섰고, 줄기가 꼬인 듯한 형태가 특징이다.

고려시대 승려인 보조국사 지눌이 중국에서 수행하고 돌아와 지팡이를 꽂자 뿌리를 내리고 가지와 잎이 나서 자랐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은메달은 무게가 500g이며, 순도 99.9% 은으로 제작했다. 동메달은 무게가 390g이며, 재질은 구리와 아연 합금이다. 직경은 모두 8㎝다.

은메달과 동메달 제작 수량은 각각 30개, 150개다. 가격은 은메달이 99만9천원, 동메달이 15만5천원이다.

앞서 연구소와 조폐공사는 2017년부터 참매와 매사냥, 제주 흑우와 제주 흑돼지, 장수하늘소, 수달을 소재로 기념메달을 만들었다. 향후 광주 무등산 주상절리대 기념메달을 제작할 계획이다.

순천 송광사 천자암 쌍향수 기념메달
순천 송광사 천자암 쌍향수 기념메달

[국립문화재연구소 제공]

psh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