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외무상, 한일관계 개선 질문에 "韓이 대응해야 할 문제" 주장

송고시간2019-08-21 09: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21일 오후 베이징(北京)에서 열릴 한일 외교장관 회담과 관련, 강제징용 배상판결 문제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요구할 것이라는 생각을 밝혔다고 NHK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을 방문 중인 고노 외무상은 지난 20일 밤 기자들에게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확실히 한국 측이 대응해 줄 수 있도록 의견 교환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NHK는 이는 "한국 측에 국제법 위반 상황을 신속히 시정할 수 있도록 재차 요구할 생각을 나타낸 것"이라고 전했다.

고노 외무상은 기자가 "이번 회담에서 한일관계 개선의 실마리를 잡고 싶으냐"고 묻자 "이 문제는 한국 측이 대응해 줘야 하는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NHK는 "관계 악화의 원인은 한국 측에 있다는 인식을 거듭 나타냈다"고 해석했다.

고노 외무상은 그러나 "북한 문제에 대해 제대로 한일 연대를 확인해 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NHK는 이날 오후 열릴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강제징용 문제와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오는 24일이 시한인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한·중·일 외교장관, 베이징서 환영 만찬
한·중·일 외교장관, 베이징서 환영 만찬

(서울=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부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0일(현지시간) 베이징 구베이수이전에서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환영 만찬에 참석했다. 2019.8.21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j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