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내년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등에 4.7조 투자

송고시간2019-08-21 10: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세종=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정부가 내년에 혁신성장이 전산업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데이터·네트워크(5G)·인공지능(AI) 등 혁신 인프라와 3대 신산업인 시스템반도체와 바이오헬스, 미래차 등에 4조7천억원을 전략적으로 투자한다.

이들 분야에 대한 투자 규모는 올해보다 45% 늘어나며, 특히 시스템반도체에 대한 투자는 3배로 늘어난다.

모두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모두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혁신성장 전략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jieunlee@yna.co.kr

정부는 21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수출입은행에서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혁신성장전략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혁신성장 확산·가속화를 위한 2020 전략투자방향'을 확정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핵심분야에 자원을 집중해 혁신성장을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하기 위한 도미노 전략"이라며 "정부는 모두 4조7천억원의 대규모 재정을 투자해 혁신성장 가속화를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내년에 혁신 인프라인 데이터·AI와 5G에 1조7천억원을,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에 3조원을 각각 투자한다.

특히 5G와 시스템반도체에 대한 투자를 각각 6천500억원, 2천300억원으로 올해와 비교해 86%, 229%씩 대폭 늘린다.

바이오헬스에는 1조2천800억원, 미래차에는 1조4천900억원을 각각 투자해 올해보다 투자액이 15%, 64%씩 늘어난다.

정부는 5G 기반 사회간접자본(SOC)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지하 공동구와 상하수도 등 주요 시설물 안전관리 사업도 확대한다. 또 병원이나 체육관 등 주요시설물의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디지털트윈(가상공간에 실물과 동일한 환경을 구현하는 기술)도 구축해 이를 활용한 5G 화재·재난지원 플랫폼을 개발한다.

안전·환경·농업 등에 활용할 수 있는 5G 드론 개발·실증을 통해 5G 드론 시장 선점도 추진한다.

마이크로칩
마이크로칩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시스템반도체는 자동차와 바이오 등 4차 산업혁명 유망분야 관련 기술을 위주로 원천기술부터 제품화까지 경쟁력 확보를 지원한다. 공공나노팹 등 테스트베드 장비를 고도화하고 핵심 지식재산권(IP) 개발과 보급 등으로 반도체개발 전 주기를 지원한다. 또 설계지원센터 구축 등으로 설계기업 지원도 강화한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 상생협력을 바탕으로 비메모리 시장 경쟁력 강화를 추진한다.

바이오헬스는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5곳을 지정해 단일병원 단위의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AI기반 바이오로봇, 정밀의료기기 등 미래형 의료기기 시장 선점을 위해 범부처 공동 대규모 연구개발(R&D)을 추진한다.

미래차는 수소차용 차세대 연료전지시스템 기술개발, 전기차 고출력 배터리 및 충전시스템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정부는 이런 6대 분야 지원방안을 2020년 예산안에 반영해 확정하고,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본산업,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산업, 범부처 신약개발 R&D사업 등은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2021년 예산에 반영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부, 내년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등에 4.7조 투자 (CG)
정부, 내년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등에 4.7조 투자 (CG)

[연합뉴스TV 제공]

yuls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