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당 "조국 청문회, '답정너' 될 것"…딸 입시특혜 의혹 공세(종합)

송고시간2019-08-21 19:05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황교안 "제가 법무장관 지낸 사람…조국, 후보자 거론 자체가 모독"

'입시특혜·부정 없었다' 與 법사위 입장에는 "'조국 구하기' 엽기적"

"정유라 입시 특혜 관련자 모두 구속…조국 딸 의혹도 철저 수사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은 21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낙마 공세에 화력을 집중했다.

특히 조 후보자 딸의 입시 특혜 의혹에 초점을 맞추면서, 정부·여당이 조 후보자를 비호하는 '답정너 청문회'(답이 정해져 있는 인사청문회)를 강행하려고 한다고 비난했다.

한국당은 이날 하루 동안 조 후보자 비판 논평 10개를 연달아 내고 조 후보자의 자진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철회를 압박하는 한편,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 회의, 의원총회 등을 열고 공세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황교안 대표는 의총에서 "제가 법무부장관을 지낸 사람이다. 조국이라고 하는 사람이 법무부장관 후보로 거론됐다는 것 자체가 모독이라고 생각한다"며 "대한민국이 어디로 가는 건가. 아무나 법무부 장관을 해도 되는 나라가 되어버린 건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만약 문 대통령이 알고도 조 후보자를 세웠다면 큰 책임을 져야할 일이며, 모르고 세웠다면 지금처럼 진실이 밝혀진 마당에 사퇴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국 사퇴' 외치는 자유한국당
'조국 사퇴' 외치는 자유한국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1일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조국 사퇴'를 외치고 있다. 2019.8.21 cityboy@yna.co.kr

이날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의혹이 검증될 것'이라는 취지의 입장을 밝힌 데 대한 비판도 나왔다.

김성원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만천하에 드러난 조 후보자의 특권과 특혜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답을 정해놓고는, 인사청문회를 일종의 절차로 생각하는 것 아닌가 우려된다"며 "조 후보자 의혹은 불법성을 가려야 하는 수준이 됐으니 문 대통령이 일부러 국민 기만행위를 조장하는 것이 아니라면, 당장 후보자 내정 철회를 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도 서면 논평에서 "국민은 그동안 조 후보자가 남들에게 들이댔던 칼날 같은 엄격한 잣대를 기억하고 있다"며 "'불법만 아니면 된다'는 조 후보자의 염치없는 생각이 청와대의 국정철학이 아니길 바란다"며 비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 후보자 딸을 둘러싼 의혹에 특혜와 부정은 없었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서도 "문 정권 인사들의 '조국 구하기'는 엽기적"이라며 "'조국'이라는 사이비 종교에 집단 최면이라도 걸린 사람처럼 철면피 말장난을 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앞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TF' 회의에서 법사위 소속 김진태 의원은 "조국 딸의 학위 취소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7만명을 넘어가니 폐쇄해버렸다"며 "여론이 불리해지니 청와대 게시판마저 닫아버린 것"이라고 꼬집었다.

최교일 의원은 "최순실 딸 정유라의 이화여대 특혜 입학 사건과 관련해 당시 특검에서 업무방해 혐의를 철저히 파헤쳤듯이, 조국 딸 입학 과정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정유라 사건에서 특검은 관련자들을 전부 구속했고, 당시 수사 실무 책임자가 윤석열 총장"이라며 "조국 딸의 입학 과정에서도 의학 논문이 입학자료로 활용됐다면 고려대와 부산대에 대한 업무방해가 성립한다"고 덧붙였다.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