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비정한 베트남 운전기사…산통 시작한 임산부에게 "내려라"

송고시간2019-08-21 13: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에서 한 렌터카 운전기사가 차에서 산통을 시작한 임산부를 길에 내려놓고 떠난 사실이 알려지면서 공분을 샀다.

조산(임신 37주 이전 출산)한 임산부의 아이는 태어난 지 얼마 안 돼 목숨을 잃었다.

21일 일간 뚜오이째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5시께(현지시간) 베트남 남부 빈프억성에 사는 Y(33)씨는 임신한 지 7개월 만에 출산 조짐을 보였다.

이에 따라 Y씨는 가족과 함께 렌터카 업체에서 보내준 승합차를 타고 집에서 10㎞가량 떨어진 보건소로 갔다.

그러나 보건소 측은 시설 부족 등으로 산모와 태아가 위험해질 수 있다며 더 큰 병원으로 가라고 안내했다.

Y씨 일행은 곧바로 보건소에서 40㎞가량 떨어진 병원으로 향했다.

5㎞가량 달렸을 때쯤 Y씨의 산통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그러자 운전기사는 Y씨 일행에게 차에서 내리도록 한 뒤 길바닥에 담요를 깔아주고는 곧바로 떠났다.

이 때문에 Y씨는 의료진의 도움을 받지 못한 채 야외에서 출산해야 했고, 태어난 아이는 곧 숨졌다고 가족들이 전했다.

길바닥에서 출산한 베트남 여성
길바닥에서 출산한 베트남 여성

[뚜오이째 캡처]

youngky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