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베이징에 모인 한중일 외교장관 '3국 협력 필요' 한목소리(종합2보)

송고시간2019-08-21 18: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中, 내년 한중일 '협력 혁신의 해' 제안…한중일 함께 제3국과 협력

한반도 완전화 비핵화에 공동 노력·한중일 정상회의 준비 박차

왕이 "한일 서로 배려해 이견 해결해야"…강경화 "무역보복 조치 배제해야"

기자회견하는 한중일 외교장관
기자회견하는 한중일 외교장관

(베이징=연합뉴스) 21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8.21 [베이징 특파원 공동취재단] chinakim@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윤구 김진방 특파원 = 한일 갈등이 첨예한 가운데 한·중·일 외교장관이 21일 베이징(北京)에서 모여 3국 협력의 필요성에 한목소리를 냈다.

특히 최근 한일 무역 갈등 등을 의식한 듯 한·중·일 3국 협력이 양자 관계에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입장도 표명했으며, 중국은 2020년을 한·중·일 '협력 혁신의 해'로 하자는 제안을 했다.

또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회의처럼 한·중·일이 함께 제삼국과 협력하며 올해 말로 예정된 정상회의도 차질없이 준비하기로 했다.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서는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한·중·일 3국이 노력하기로 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21일 오전 베이징(北京)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서 3국 협력 강화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이날 한·중·일 외교장관 기념 촬영에서 한일 장관의 손을 확 잡아끄는 모습을 보이며 서로 가깝게 해주려는 제스처를 취하기도 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모두 발언에서 "3국 협력이 세계 발전에 기여했다"면서 "3국 협력은 신뢰와 협력에 기초해야 하며 허심탄회한 대화를 신뢰를 진전시켜야 한다"고 운을 뗐다.

왕 국무위원은 "3국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라면서 "3국 간 갈등은 건설적인 태도로 풀고 대화와 협력으로 나가야 하며 양자 간 갈등이 3국 협력에 영향을 끼쳐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은 한국, 일본과 협력을 넓혀가고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의 원칙을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화 장관은 "3국은 자유롭고 공정하며 규범에 기반한 다자무역에 기반해 번영을 이뤘다"면서 "이런 자유로운 원칙에 기반해 협력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악수하는 한중일 외교장관
악수하는 한중일 외교장관

(베이징=연합뉴스) 21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리는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8.21 [베이징 특파원 공동취재단] chinakim@yna.co.kr

강 장관은 3국 협력의 방향에 대해선 "양자 관계에 영향받지 않고 흔들림 없이 3국 협력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한반도 평화와 자유 무역 공고화에 기여해야 하며 3국 협력을 통한 양자 관계 증진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고노 외무상은 "3국의 각 양자 관계가 3국 협력의 발판"이라면서 "양자 관계의 어려움 속에서도 3국 협력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도 한·중·일 외교장관은 3국 협력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왕이 국무위원은 한일 갈등의 원만한 해결을 적극적으로 주문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공동 기자회견에서 "역사를 직시하고 미래를 지향하는 것은 3국 협력의 정치적 기초이며 이웃 나라와 사이좋게 지내는 것이 3국 협력의 원동력"이라면서 "3국이 손을 잡고 다자주의를 제창하고 자유무역을 수호하며 세계 경제 성장을 위한 새로운 원동력을 주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왕 국무위원은 한·중·일 외교부 장관 회의를 계기로 한일 양국이 양자 회담을 하는 것을 지지한다면서 "장심비심(將心比心 자기의 마음을 다른 사람의 마음과 비교하다)이라는 말이 있듯이 한일 양측이 서로 관심사를 배려하고 건설적으로 이견을 해결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왕 국무위원은 한·중·일이 한반도의 대화 추세 유지에 노력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체제 구축, 영구적인 평화 체제를 실현해야 한다면서, 2020년을 한·중·일 '협력 혁신의 해'로 지정하자고 해서 적극적인 호응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및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가속화와 한·중·일이 공동으로 다른 국가와 협력하는 방안, 연내 3국 정상회의 원만한 성공 추진 등도 이번 회의의 성과로 꼽았다.

둘러앉은 한중일 외교장관
둘러앉은 한중일 외교장관

(베이징=연합뉴스) 21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회담에 앞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9.8.21 [베이징 특파원 공동취재단] chinakim@yna.co.kr

왕 국무위원은 홍콩 문제와 미국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중거리 미사일 배치 등에 대해선 중국의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왕 국무위원은 한일 외교장관이 홍콩 기업과 교민에 대한 우려를 표하자 "현재 홍콩 정세는 혼란하고 외부 세력의 개입이 문제가 되고 있다"면서 "일부 극단주의 시위대는 폭력 행위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와 법치의 마지노선에 도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극단주의 세력으로 인한 홍콩 기업과 교민 안전에 대한 우려는 잘 이해하고 있다"며 "각국은 홍콩 정부가 법에 따른 폭력과 혼란을 진압하는 것을 지지하고, 객관적이고 공정한 입장으로 홍콩 문제를 바라봐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미국의 아태지역 중거리 미사일 배치 시도에 대해 "이를 결연히 반대한다"면서 "한국과 일본 양국과 함께 지역의 안보와 안정을 수호하기를 원한다"고 왕 국무위원은 밝혔다.

강경화 장관도 3국 협력을 위해선 역사를 직시하고 미래를 향해 나간다는 정신을 잊어서는 안 된다면서 "자유로운 무역 환경이 자리 잡아야 한다는 3국 외교장관의 공감대를 각국이 행동으로 보여줘야 하며 이를 토대로 자의적인 무역 보복 조치를 배제하고 역내 무역의 불확실성을 걷어내야 한다"고 호소했다.

베이징에서 만난 한ㆍ일 외교장관
베이징에서 만난 한ㆍ일 외교장관

(베이징 교도=연합뉴스) = 21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3국 회담을 마친 뒤 한일 양자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9.8.21 hkmpooh@yna.co.kr

강 장관은 "한·중·일 3국이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이 공동의 책임이라는 인식 속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역사 문제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이 없이 3국 협력 강화의 중요성만 언급하면서 한·중·일 공동의 제삼국과 협력, 한·중·일 FTA, RCEP 가속화에 공감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완벽히 이행하는 데 공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외교 소식통은 "한중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역사를 직시하면서 미래를 지향하자고 말했고 일본 장관은 미래 지향만 언급했는데 이게 바로 3국의 역사의식이 표출된 것"이라면서 "이번 회의가 양자 관계가 경색될 때는 한·중·일 3국 프레임으로 해결하자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