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46댓글페이지로 이동

靑 "사실과 다른 조국 의혹 부풀려져…청문과정서 검증될 것"(종합)

송고시간2019-08-21 15:36

댓글46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의혹에 첫 공식입장…청문회 통한 '정면돌파' 천명

"동생 위장이혼·딸 논문·대학진학 의혹 진위 청문회에서 밝혀질 것"

"조국도 남과 다른 권리·책임 없어…동일 방식 검증받아야"

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자 의혹에 "사실 아니라고 해도 해명보도 없어"

조국 후보자, 질문 받으며 청문 사무실로
조국 후보자, 질문 받으며 청문 사무실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불거진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 뒤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이유미 기자 = 청와대는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각종 의혹이 제기되는 데 대해 "합리적인 의혹 제기도 있으나 일부 언론은 사실과 전혀 다르게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며 "지금까지 언론에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은 모두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언론이 부족한 증거로 제기한 의혹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청문위원들이 수집한 증거와 자료를 통해 철저히 검증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가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 제기에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각종 의혹이 사실과 다른 점도 적지 않다는 인식을 보여준 것으로,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해 시시비비를 가리자는 '정면돌파' 기조를 공식 확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야당을 향해 신속히 인사청문회를 개최할 것을 압박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윤 수석은 "후보자가 하지 않은 일들을 '했을 것이다', '했을 수 있다', '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식의 의혹 제기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며 "지금까지 언론에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은 모두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조국 후보자 딸 인턴십 논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그는 또 "조 후보자의 동생이 위장이혼을 했다는 주장, 딸이 불법으로 영어 논문 제1저자가 됐다는 주장, 그 논문으로 대학에 진학했다는 주장 등 모든 의혹은 사실인지 거짓인지 반드시 청문회에서 밝혀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특히 "조국이라고 해서 남들과 다른 권리나 책임을 갖고 있지 않다"며 "다른 장관 후보자들과 동일한 방식으로 검증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조 후보자가 과거 신평 변호사를 대법관 후보로 추천했었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거론하면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이어 윤 수석은 "일부 언론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며 "한 후보자가 음주운전과 폭행 전과가 있다고 보도하고, 심지어 제목으로 뽑아 부각하고 있다"며 "또 자녀의 이중국적이 문제 된다고 보도하고 있는데, 사실이 아니라고 해도 해명 보도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후보자에게 제기된 의혹 역시 진위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낱낱이 밝혀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honeyb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