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 찾는 외국인 관광객 新주류는 中·日 20∼30대 여성

송고시간2019-08-22 06: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문화관광연구원, 10년간 외국인 관광객 변화 분석

한복 입은 외국인 관광객들
한복 입은 외국인 관광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지난 10년 사이에 2배 증가한 가운데 중국, 일본, 대만 3개국의 20∼30대 여성 관광객이 이런 흐름을 이끌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22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한국 관광업의 10년간 변화 추이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2009년 782만명에서 지난해 1천535만명으로 9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외국인 관광객의 국가별 순위는 1위 중국(479만명·31.2%), 2위 일본(295만명·19.2%), 3위 대만(112만명·7.3%), 4위 미국(97만명·6.3%), 5위 홍콩(68만명·4.5%) 등 순이었다.

10년 전인 2009년 순위가 일본, 중국, 미국, 대만, 필리핀 순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당시 2위였던 중국이 일본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선 결과다.

또한 4위였던 대만이 미국을 추월해 3위로 올라섰고, 홍콩도 6위에서 5위로 한 계단 높아졌다. 대신, 필리핀은 5위에서 7위로 내려앉았다.

지난 10년간 우리나라를 가장 많이 방문한 상위 3개국인 중국, 일본, 대만 관광객 중에서는 젊은 여성층이 두드러지게 증가했다.

중국은 남녀 관광객 비중이 2009년 53% 대 47%에서 지난해 41% 대 59%로 여성이 남성을 앞질렀다.

지난해 한국을 찾은 중국 관광객의 연령대는 20~30대가 274만명으로 전체 479만명 가운데 57%에 이르렀다. 2009년 이 연령대 비중이 43%였던데 비하면 많이 늘어난 것이다.

지난 10년간 일본 관광객의 남녀 비중도 43% 대 57%에서 37% 대 63%로 여성 비중이 더 커졌다. 2009년 일본 관광객 중 가장 많은 연령대는 50대였으나 지난해는 20대로 바뀌었다.

대만 역시 남녀 관광객 비중이 40% 대 60%에서 33% 대 67%로 여성 비중이 더 커졌다. 연령별 대만 관광객은 2009년처럼 지난해도 20~30대의 비중이 가장 컸다.

관광업계 관계자는 "아시아권에서 K-팝과 K-뷰티 등 한류의 인기가 이어지면서 여성과 젊은 층 관광객도 늘고 있다"며 "이들을 겨냥한 새로운 콘텐츠와 서비스를 꾸준히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jo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