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반대' 국민청원 10만명 넘어…'찬성' 청원도 4만명 이상

송고시간2019-08-21 17:4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靑, '조국 딸 고대 학위 취소 청원' 비공개 전환…"원칙 따른 것"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조국 임명 반대' 청원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조국 임명 반대' 청원글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 보도가 연일 이어지면서 조 후보자 반대 및 찬성 청원에 참여하는 국민들의 숫자가 급증하고 있다.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보면 지난 12일 게시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에는 오후 5시 현재 7만6천명이 참여했다.

이와 별도로 전날 게시된 '조국 법무장관 임명을 철회 부탁드립니다'라는 청원에는 2만6천300명이 참여했다.

두 개별 청원의 참여 인원을 합산하면 10만2천명이 넘는다.

반대로 이날 올라온 '청와대는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청원 글에는 하루 만에 4만1천558명이 참여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조국 찬성' 청원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조국 찬성' 청원글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한편 청와대는 이날 조 후보자의 딸이 고려대에서 받은 학사 학위를 취소시켜달라는 국민청원 2건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청와대는 청원 글의 참여 인원이 100명이 넘으면 공개 여부를 결정하는 회의를 여는데 이 사안도 회의를 통해 비공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해당 청원들에 '부정입학', '사기입학' 등 증명되지 않은 허위사실이 포함돼 비공개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조 후보자에 대한 비판 여론을 가로막겠다는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일반적인 국민청원 처리 원칙에 따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은 '개인정보, 허위사실,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이 포함된 청원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 또는 일부 숨김 처리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