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스펙없어 아들 재수시킨 난 나쁜 아빠" 부산대 교수의 한탄

송고시간2019-08-21 19: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재환 교수 학교 홈페이지에 글…조국 딸 성적 공개도 요구

21일 부산대 교수가 학교 홈페이지 게시판에 올린 글
21일 부산대 교수가 학교 홈페이지 게시판에 올린 글

[부산대 홈페이지 캡처]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당신도 교수인데 아들에게 논문 제1저자 스펙을 만들어줬다면 아들이 지금처럼 재수하고 있지 않을 텐데… (당신은) 아빠도 아니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고교 시절 의학 논문 제1 저자로 등재된 이후 고려대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부산대 교수가 자신의 처지를 자조하는 글을 올렸다.

김재환 부산대 대기환경과학과 교수는 이날 학교 홈페이지 게시판에 '조국 교수 딸 스토리를 접하면서'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김 교수는 "어제 조국 교수의 딸이 고교 시절 2주 인턴으로 한국 병리학 저널에 제1 저자로 논문을 게재했고 이를 이용해 고려대 수시전형에 합격했다는 보도를 보고 아내가 이 같은 말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부산 한 학원에서 재수하는 아들에게 난 나쁜 아빠인가"라고 반문했다.

김 교수는 조 후보자 딸이 고교 시절 의학 논문 제1 저자가 된 것과 아들에게 아무것도 해주지 못해 재수시키는 자신의 상황을 빗대어 씁쓸한 감상을 표현한 것이다.

조국 후보자, 청문 준비 사무실로
조국 후보자, 청문 준비 사무실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 2019.8.21 hihong@yna.co.kr

김 교수는 "더 당황스러운 것은 부산대 의전원 학생인 조 후보자 딸이 유급을 2번 하고 학점이 1.13이라는 것"이라며 "이 정도 성적을 거둔 학생이 부산대 의전원에 입학할 수 있었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김 교수는 이어 "학교 당국은 조 후보자 딸이 의전원에 입학할 당시 성적을 공개하고 윤리위원회를 구성해 입학 사정이 공정하게 진행됐는지를 조사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국민의 눈이 부산대를 주시하고 있다는 사실을 직시하고 제기된 의문점을 소상히 밝혀달라"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 딸이 입학했던 고려대에서는 현재 2천명이 넘는 재학생과 졸업생의 찬성으로 23일 '제2의 정유라인 조국 딸 학위 취소 촛불집회'가 열릴 예정이다.

부산대 학생 커뮤니티 등에서도 촛불집회를 열자는 글이 올라온 상태다.

win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