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 日 '총련계 유치원 무상교육 제외' 연일 비난…"탄압 책동"

송고시간2019-08-21 20: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일본이 유치원 보육료 무상화 정책 대상에서 재일조선인총연합회(총련)계 유치원을 제외하기로 한 가운데 북한이 연일 비판 입장을 내놓고 있다.

북한의 내각 교육위원회는 21일 성명에서 "일본 당국이 유아교육·보육지원제도에서 재일 조선어린이들을 한사코 배제하려고 책동하고 있다"며 이는 "비열한 정치적 탄압"이자 "비인도적 행위"라고 규정했다.

이어 "과거 조선민족에게 끼친 피해에 대해 사죄, 배상하기는커녕 총련과 재일동포들을 박해하고 괴롭히며 죄악에 죄악을 덧쌓고 있는 일본 반동들의 가증스러운 망동을 절대로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논평에서 "무상화 대상 제외 문제는 단순히 조선학교 학부모들에게 돈을 지원하는가 마는가 하는 금전적 문제이기 전에 주권국가의 해외 공민들에 대한 입장과 관점 문제이며, 나아가서 우리 공화국에 대한 일본 당국의 태도와 직결된 심각한 정치적 문제"라고 목소리를 냈다.

일본 정부는 오는 10월부터 유아 교육·보육 시설에 대해 무상화 정책을 실시할 계획이지만 총련계 조선학교가 운영하는 유치원 등 외국인 유아 교육시설은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일본에 있는 '조선유치원'은 모두 40곳이다.

북한은 18일부터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논평, 조선해외동포원호위원회 성명, 조일(북일)우호친선협회 대변인 담화를 잇따라 내놓으며 일본의 정책을 비판하고 있다.

일본서 조선유치원 관계자들 기자회견…"조선유치원 무상화 제외는 차별"
일본서 조선유치원 관계자들 기자회견…"조선유치원 무상화 제외는 차별"

(도쿄=연합뉴스)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 '유보무상화를 요구하는 조선유치원 보호자 연합회'가 5일 도쿄 중의원회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조선유치원 관계자와 보호자들이 발언하고 있다. 이들은 일본 정부가 유치원생들의 보육료를 무상화하면서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계 조선유치원은 대상에서 제외할 방침인 것은 차별이라고 주장했다. 2019.8.5 bkkim@yna.co.kr

xi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