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 쓰레기매립장 논란 일단락…"문제해결 상호 협력"

송고시간2019-08-21 21: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 음식물 쓰레기 처리를 놓고 제주도와 봉개동 주민 간 빚어진 갈등이 가까스로 봉합됐다.

(제주=연합뉴스) 21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왼쪽)와 김재호 주민대책위원장이 봉개동 쓰레기 처리 시설 연장 문제를 놓고 면담을 하기 전 모두발언 하고 있다. 2019.8.21 [제주도 제공]

(제주=연합뉴스) 21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왼쪽)와 김재호 주민대책위원장이 봉개동 쓰레기 처리 시설 연장 문제를 놓고 면담을 하기 전 모두발언 하고 있다. 2019.8.21 [제주도 제공]

원희룡 제주지사는 21일 오후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이하 주민대책위) 사무실에서 지역 주민과 쓰레기 처리시설 사용 연장 문제를 놓고 면담을 가진 뒤 태스크포스(TF)를 구성,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밤늦게까지 이어진 주민과의 비공개 면담을 통해 "실무협의를 위한 테스크포스를 구성해 실천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신뢰의 밑천을 만들고 주민들과 함께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봉개동 주민들이 제주도 전체 생활폐기물을 받으며 도민을 위해 많은 고통을 감내해왔다"며 "냄새를 비롯한 많은 불편을 겪으며 희생해 왔던 데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주민과 약속한 사항에 대해 도지사가 책임지고 성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쓰레기매립장 입구 막은 주민들
쓰레기매립장 입구 막은 주민들

(제주=연합뉴스) 19일 오전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가 제주시 봉개동 회천쓰레기매립장 입구를 막고 음식물쓰레기 수거 차량 등의 진입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주민대책위는 청정제주를 위한 체계적인 쓰레기 관리 정책을 촉구하며 도와 행정시, 주민대책위 간 협의체 구성에 합의했다.

김재호 주민대책위원장은 "오는 10월 31일까지 유예기간을 두고 쓰레기 반입을 허용할 예정이며 도, 행정시와 함께 테스크포스를 구성해 주민들의 요구사항과 협약사항을 추가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봉개동 주민들의 쓰레기 매립장 입구 봉쇄에 따른 쓰레기 대란 우려는 당분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주민대책위는 지난 19일 오전 제주시 환경시설관리소 입구에서 집회를 열고 "1992년 봉개동 쓰레기매립장이 조성된 이후 3차례나 연장 운영에 합의했음에도 제주도가 또다시 사용 연장을 바라고 있다"며 쓰레기 매립장 원천 폐쇄를 선언하면서 갈등이 빚어졌다.

b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