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연준 의장, 퍼팅못하는 골퍼…정신 차려라" 또 비난

송고시간2019-08-21 23: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일 금리인하 촉구…'경기침체 우려'엔 주류언론 맹공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을 향해 "퍼팅을 못하는 골퍼 같고 섬세한 감각이 없다"고 비난하며 기준금리 인하를 재차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 - 파월 연준 의장 (PG)
트럼프 대통령 - 파월 연준 의장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중국과 다른 무역협상들을 잘 처리하고 있다. 유일한 문제는 우리가 제롬 파월과 연준을 갖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그가 제대로 된 일, 즉 큰 폭의 (금리) 인하를 한다면 미국은 큰 성장을 할 것이지만 그에게 기대하지 않는다"며 "지금까지 그는 잘못 결정했고 우리 기대를 저버렸을 뿐"이라고 혹평했다.

또 "우리는 훨씬 이자율이 낮은 많은 국가와 경쟁하고 있고, 그 국가들보다 더 낮아야 한다"며 "미국 역사상 가장 높은 (가치의) 달러화. 인플레이션은 없다"고 강조한 뒤 "정신 차려라, 중앙은행. 거의 전에 없던 성장 잠재력!"이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미국과 달리 독일이 '제로(0%) 금리'를 유지하고 있다며 연준의 양적 긴축, 달러 초강세가 미국의 수출에 큰 어려움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취지로 주장한 뒤 "연준은 어디 있느냐"고 반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에도 연준을 향해 힘은 강하지만 퍼팅을 못해 점수를 내지 못하는 골퍼와 같다고 혹평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파월 의장과 연준의 긴축적 통화정책이 미국 경제의 성장을 저해한다고 비판하며, 중앙은행의 독립성 침해 우려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최근 들어서는 최소 1%포인트의 금리 인하를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의 경기침체 우려가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언론을 향한 불만을 표출했다.

그는 "가짜뉴스 주류 언론은 수치와 사실들이 완전히 반대 방향으로 작동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경기침체를 '창조'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들은 많은 사람을 해치려고 하고 있지만 그들에겐 중요하지 않다"면서도 "미안하게도 우리 경제는 매우 매우 강하다"고 경기침체 우려를 일축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