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준, 지난달 금리인하폭 의견 갈려…"2명 0.5%P 인하 주장"

송고시간2019-08-22 04: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위원들, '추가인하' 정해진 코스 따르는 것처럼 보이지 않기를 선호"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10년 7개월 만에 처음으로 0.25%포인트의 기준금리를 인하했던 지난달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보다 공격적으로 0.5%포인트를 인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AP통신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공개된 연준의 지난달 30~31일 FOMC 의사록에서 2명의 위원은 0.5%포인트의 기준금리 인하를 주장했다.

로이터통신은 0.5%포인트 인하를 주장한 위원의 수를 "두어명"(a couple of)이라고 전했다.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AFP=연합뉴스]

연준이 당시 기준금리를 기존 2.25~2.50%에서 2.00~2.25%로 0.25%포인트 인하했지만, 금리 인하 폭을 놓고 위원 간 이견이 있었다는 얘기다. 당시 일부 위원은 기준금리 인하에 반대했었다.

연준은 지난달 31일 기준금리 인하를 발표하면서 투표권을 가진 10명의 FOMC 위원 가운데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총재와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가 인하에 반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 회의에서의 0.5%포인트 인하 주장 제기는 차기 FOMC 회의가 9월 예정된 가운데 연준의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과 시기, 인하 폭과 관련해 주목을 끌고 있다.

연준은 의사록에서 "참석자들은 일반적으로 향후 정보(경제지표)에 의해 정책이 인도될 것이라는 점과 (기준금리 향배와 관련) 미리 정해진 코스를 따르는 것처럼 보이는 것을 피하는 접근을 선호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로이터통신은 위원들이 추가적인 금리인하를 계획하고 있다는 인상을 주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는 것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위원들은 무역 불확실성이 향후 경기 전망에 지속적인 역풍으로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위원들은 그러나 여전히 미 경제의 지속적인 확장과 강한 노동시장, 목표치(2%)에 가까운 인플레이션을 '가장 가능성이 있는 결과'로 전망했다.

연준은 지난달 미미한 인플레이션과 경제 전망을 위한 글로벌 전개 상황에 대한 '함의'에 비춰 기준금리를 인하한다고 밝혔다. 또 "이 같은 조치는 경제활동의 지속적인 확장과 강력한 노동시장 여건, 대칭적인 2% 목표 주변에서의 인플레이션 등이 가장 유력한 결과라는 위원회의 견해를 지지한다"면서도 "이런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이 여전하다"고 밝혔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당시 기자회견에서 금리 인하는 "명확히(definitely) 보험적 측면"이라면서 장기적인 연쇄 금리의 시작이 아니며 "'중간-사이클'(mid-cycle) 조정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나는 그것(금리인상)이 단지 한 번이라고도 말하지 않았다"면서 추가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었다.

lkw77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