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과 페미니즘' 특집 다룬 日문예지 인기에 긴급 증쇄"

송고시간2019-08-22 11: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산케이신문 보도…"'82년생 김지영' 인기가 특집 구성 계기"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한일 작가의 단편과 대담 등을 실은 일본의 한 문예지가 이례적으로 긴급 증쇄하는 인기를 얻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22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출판사인 가와데쇼보신샤(河出書房新社)의 계간 문예지 '문예' 2019년 가을호는 1933년 창간된 이후 86년 만에 처음으로 두 차례 긴급 증쇄를 했다.

산케이는 이 문예지에 '한국·페미니즘·일본'이라는 특집이 실렸다며 "한국 문학계에서 주목받는 페미니즘에 초점을 맞춰 일본 문학과의 연결 고리를 찾으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신문은 "한일관계가 냉각하는 가운데 한국 문학 붐과 페미니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이 인기의 배경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이 문예지는 발매 전부터 화제가 됐고 지난달 5일 발매 후에도 문의가 잇따랐다.

예약으로 모두 팔렸는데도 주문이 그치지 않아 부수로는 3쇄에 총 1만4천부에 달했다는 것이다. 가을에는 단행본도 예정돼 있다.

문예지의 중판(重版) 자체가 매우 드문 것이라고 산케이는 설명했다.

문예지 편집장인 사카가미 요코(坂上陽子) 씨는 "반향에 놀랐다"며 "문예지를 처음 샀다는 목소리도 있어 지금까지 (문예지를) 손에 쥔 적이 없는 층에 닿았다는 것이 기쁘다"고 산케이에 말했다.

산케이는 "특집을 구성하게 된 계기는 한국에서 2016년 발행된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의 일본에서의 히트"라고 소개했다.

이 신문은 "여성이기에 (겪는) 다양한 차별과 부당한 대우가 이어진 작품으로, 한국에서는 100만부의 베스트셀러가 됐다"며 일본에선 작년 12월 번역본이 출간돼 해외 소설로는 이례적으로 13만부가 발행됐다고 알렸다.

'문예'는 30~40대가 주요 소비층으로, 남성 독자도 많다고 한다. 편집장인 사카가미 씨는 "도쿄 의대의 부정 입시 등으로 일본에서도 페미니즘이 주목을 받고 있다"며 "페미니즘은 여성뿐만이 아니라 남성도 흥미를 갖는 테마가 되고 있다"고 산케이에 말했다.

지난해 일본에선 사립대인 도쿄의대가 입시과정에서 여성 수험생에 대해서만 일률적으로 감점한 것으로 드러난 데 이어 이러한 여성 차별이 다른 의대에서도 발각돼 큰 파문이 일었다.

일본 기자회견 하는 '82년생 김지영'의 조남주 작가
일본 기자회견 하는 '82년생 김지영'의 조남주 작가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소설 '82년생 김지영'의 조남주 작가(오른쪽)와 번역자 사이토 마리코 씨가 지난 2월 19일 일본 도쿄(東京) 신주쿠(新宿)의 기노쿠니야 서점에서 열린 기자회견 후 책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2.19 bkkim@yna.co.kr

j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