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26댓글페이지로 이동

'고려대 촛불' 제안자, 집회 주도 포기…집회는 예정대로

송고시간2019-08-22 11:14

댓글126댓글페이지로 이동

"로스쿨 재학 중, 변호사시험 응시 예정…무서운 위협 경험" 주장

발언하는 조국
발언하는 조국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빌딩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22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 씨의 고려대 '부정입학 의혹'을 규탄하는 촛불 집회를 제안한 고려대 졸업생이 집회 추진을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22일 고려대 인터넷 커뮤니티 '고파스'에 올라온 게시물에 따르면, 지난 20일 해당 사이트에서 조국 자녀의 학위 취소 촛불집회를 처음 제안했던 이용자는 "제 차원에서의 집회 개최는 접고자 한다"는 글을 21일 오후 게시했다.

이 이용자는 자신이 현재 타 대학 로스쿨에 재학 중이라고 밝히며 "향후 법무부 주관의 변호사시험을 응시해야 하고 학사관리를 받아야 하는 입장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의 문제를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것이 얼마나 무서운 위협으로 돌아오게 되는지 경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신에 촛불집회는 실제로 금요일에 중앙광장에서 개최되기를 간절히 희망한다"며 "촛불집회 개최 및 진행을 대신 이어서 맡아 주실 재학생 또는 졸업생의 참여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앞서 이 이용자는 지난 20일 '제2의 정유라인 조국 딸 학위 취소 촛불집회 제안'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처음으로 촛불집회를 예고했다.

21일에는 후속 게시물을 올리고 "현재 2천명에 가까운 재학생 졸업생분들이 촛불집회 찬성에 투표해 줬다"면서 23일 촛불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촛불집회 개최 제안자가 전날 포기 의사를 밝혔지만, 집회는 다른 인물이 이어받아 예정대로 열릴 전망이다.

이 게시물 댓글에는 자신을 재학생이라고 밝힌 다른 이용자가 나타나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 링크를 올리고 "주최하겠다고 하신 분이 갑작스레 포기하셔서 제가 이어서 주최를 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해당 채팅방에는 "집행부가 결성되었다. 집회는 예정대로 진행된다"면서 집회 일정과 장소, 준비물 등을 안내하는 공지사항이 올라와 있는 상태다.

한편 조 후보자의 모교인 서울대 학생들도 23일 교내에서 촛불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이들은 21일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 페이스북 페이지를 개설하고 현재 집회 일정과 손피켓 등을 공개한 상태다.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