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복싱 골로프킨, 10월 6일 데레비안첸코와 IBF 타이틀전

송고시간2019-08-22 11: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와의 3차전은 무산

골로프킨-데레비안첸코 IBF 타이틀전 포스터
골로프킨-데레비안첸코 IBF 타이틀전 포스터

[DAZN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6월 복귀전에서 건재를 과시한 '핵주먹' 게나디 골로프킨(37·카자흐스탄)이 다시 링에 오른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22일(한국시간) 골로프킨이 10월 6일 미국 뉴욕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국제복싱연맹(IBF) 미들급 세계 타이틀을 놓고 세르기 데레비안첸코(34·우크라이나)와 격돌한다고 보도했다.

양측은 3주간의 협상 끝에 합의에 도달했다고 ESPN은 전했다. 두 선수는 23일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열리는 공식 기자회견에 나설 예정이다.

골로프킨은 6월 9일 무명의 스티브 롤스(35·캐나다)에게 4라운드 KO승을 거둔 뒤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29·멕시코)와의 3차전에 대해 강한 의욕을 보였다.

골로프킨은 "팬들이 바라는 다음 상대를 알고 있다"며 "나는 카넬로를 상대할 준비가 돼 있다. 그를 데려와라. 여러분들이 드라마를 원한다면 카넬로에게 나와 싸워 달라고 얘기해달라"고 말했다.

골로프킨은 알바레스와의 첫 대결에서 석연찮은 무승부를 기록했고, 두 번째 대결에서는 판정패하며 무패 행진을 마감했다.

골로프킨은 올해 초 주문형 스포츠 스트리밍 업체인 'DAZN'과 3년간 6경기를 뛰는 조건으로 1억달러(약 1천160억원) 규모의 초대형 계약을 맺었다.

골로프킨과 알바레스의 3차전은 'DAZN'에서도 원하던 카드였지만 알바레스가 제안을 거부하면서 데레비안첸코가 다음 상대로 낙점됐다고 ESPN은 전했다.

애초 IBF 미들급 세계 타이틀은 알바레스가 갖고 있었으나 알바레스가 의무 방어전을 치르지 않자 IBF는 8월 1일 타이틀을 박탈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했던 데레비안첸코는 아마추어로 390승 20패의 화려한 전적을 쌓고 프로에 데뷔해 13승(10KO) 1패를 기록 중이다.

현재 IBF 미들급 세계 랭킹 1위인 데레비안첸코는 2018년 10월 다니엘 제이콥스에게 1-2 판정패한 것이 유일한 패배다.

골로프킨(39승(35KO) 1무 1패)은 2017년 3월 제이콥스를 상대로 비록 위태위태한 경기를 펼치긴 했지만, 심판 전원 일치 판정승을 거둔 바 있다.

카자흐스탄 출신의 골로프킨은 외할아버지가 일제 강점기 한국에서 이주한 고려인으로, 한국계 복서로도 잘 알려졌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