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당신이 잠들면 구글 AI는 학습을 시작한다"

송고시간2019-08-22 13: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구글, '연합학습' 알고리즘 도입…"개인정보 보호 등 장점"

[구글 제공]

[구글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사람이 숙면을 못 하면 학습력이 떨어진다고 하잖아요. 이제 스마트폰도 마찬가지예요. 밤에 스마트폰이 꿈을 꾸면서 신경망이 튜닝되는 거죠."

블레이즈 아게라 이 아카스 구글 디스팅귀시드 사이언티스트는 22일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연 간담회에서 구글이 최근 선보인 '연합학습(Federated Learning)' 개념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연합학습은 사용자 기기 내에서 AI를 업그레이드하는 기술이다. AI 구현을 위해서는 기계가 학습할 수 있는 데이터가 많이 필요한데, 지금까지는 대개 스마트폰 등 기기가 수집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중앙 서버에 전송시키는 방법을 써왔다.

그런데 연합학습이 적용된 기기는 평소에는 서버와 통신하지 않고 기존 알고리즘으로 작동하다가 전원이 연결되고 무료 와이파이에 접속되는 등 특정 시간·조건이 되면 서버에 데이터를 보내고 새 알고리즘을 받아 스스로 업데이트한다.

서버에 보내는 사용자 데이터에는 기존 것과 비교한 변경 값만 담겨 있는 데다 압축·암호화를 거쳐 개인정보 침해 우려가 낮고, 개별 기기 전력 소비량 감소 및 빠른 구동 속도 등 장점이 있다고 구글은 소개했다.

구글 AI 라운드테이블
구글 AI 라운드테이블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블레이즈 아게라 이 아카스 구글 디스팅귀시드 사이언티스트가 22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구글 AI 라운드테이블에서 AI 정책과 머신러닝의 공정성 등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2019.8.22 pdj6635@yna.co.kr

연합학습은 구글의 키보드 앱 'G보드'에 간단한 형식으로 이미 적용돼 있고, 곧 발매할 스마트폰 신제품 '픽셀4'에 전면 도입될 예정이다.

아카스 사이언티스트는 "구글은 클라우드에서 거대한 로봇을 작동시키지 않고 조그만 개인용 로봇을 손에 쥐여줄 것"이라며 "AI가 모든 곳에 편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사용자 목소리를 녹음하고 서버에 저장해 논란을 빚은 구글의 AI 스피커와 관련, "음성의 용량이 워낙 크다 보니 기기 차원에서 학습·구동이 불가능했다"며 "용량 자체를 축소시키는 방향으로 최신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ljungber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