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분양가 상한제 영향…"잠실 주공5단지 호가 1억원 하락"

송고시간2019-08-22 14: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상한제 발표 뒤 재건축 약세…신축은 여전히 강세

서울 전셋값 오름폭 커져…상한제 대기수요, 자사고 폐지 등 여파

잠실 주공5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잠실 주공5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 시행 영향으로 서울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값이 약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아직 신축을 비롯한 일반 아파트는 강세를 유지하면서 서울 전체 아파트값도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전셋값은 한여름 비수기에도 불구하고 분양가 상한제, 자사고 폐지 등이 겹치며 강세가 지속했다.

22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2% 상승했다.

먼저 강남구 대치동 은마,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강동구 둔촌주공 등 대표 재건축 단지들은 거래가 사실상 끊긴 가운데 호가가 3천만∼1억원가량 하락한 매물이 나오며 약세를 보였다.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될 경우 수익성이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전용 76㎡는 이달 초까지만 해도 19억5천만원 선이었는데 현재 1억원 떨어진 18억5천만원에 매물이 나와 있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 76㎡는 상한제 발표 전인 이달 초까지 17억7천만원 선이었으나 현재 17억3천만∼17억5천만원으로 호가가 내려왔다.

이에 비해 일반 아파트값은 강세를 유지했다.

송파구 잠실 엘스 전용 84㎡는 18억5천만∼19억5천만원에 매물이 나와 있고 대치동 래미안 대치팰리스 전용 84㎡는 27억∼29억원 선이다.

구별로 서초구는 지난주 0.05%에서 금주 0.04%로 강남구는 0.03%에서 0.02%로 오름폭이 다소 줄었다.

양천구는 지난주 0.01% 상승에서 이번주 보합 전환했다.

지난 3주간 보합세였던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금주 들어 다시 하락했다.

과천(0.37%)과 광명(0.21%) 등지는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커졌으나 고양시의 아파트값이 0.12% 떨어지며 지난주(-0.10%)보다 낙폭이 확대됐고 안성시(-0.37%)도 새 아파트 입주 영향 등으로 가격이 하락했다. 구리시는 0.04%로 지난주(0.15%)보다 상승폭이 둔화했다.

지방에선 대전시의 아파트값이 0.12% 올라 강세가 이어졌으나 지난주(0.15%)보다 오름폭은 살짝 줄었다. 충북(-0.13%)·전북(-0.11%)·경북(-0.13%) 등지는 지난주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여름 비수기에도 불구하고 0.05% 오르면서 지난주(0.04%)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분양가 상한제 아파트를 분양받기 위해 전세로 돌아선 수요가 늘었고, 자사고 폐지 등 교육정책 변화로 강남 8학군 등 유력 학군을 찾는 수요가 증가했다는 것이 현지 중개업소들의 설명이다.

강남권은 재건축 이주 수요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서초구는 지난주 0.20%에서 금주 0.18%로 오름폭이 줄었지만 서울에서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강동구 아파트값은 0.03%로 상승 전환했고 영등포구(0.13%)와 동작구(0.12%), 강서구(0.09%)의 아파트값도 상대적으로 오름폭이 컸다.

주간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 [한국감정원 제공]

주간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 [한국감정원 제공]

sm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