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북교육단체 "정운천 의원은 교육을 선거에 이용 말라"

송고시간2019-08-22 14: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북 지역 교육단체 기자회견 모습.
전북 지역 교육단체 기자회견 모습.

촬영:임채두 기자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북지부 등 14개 단체로 구성된 '전북교육개혁과 교육자치를 위한 시민연대'는 22일 전북도 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은 교육을 선거에 이용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단체는 "자율형사립고(자사고)는 입시 위주의 획일적 교육을 하며 사교육비 증가의 원인을 제공했다"며 "상산고등학교는 이런 자사고의 문제가 모두 결집한 곳"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데도 정 의원은 민심을 부정하며 '상산고 구하기'에 나섰다"며 "국회의원이라는 신분을 악용해 (교육부에) 정치적 외압을 행사하고 나아가 헌법적 가치인 교육자치와 교육의 정치적 중립을 부정하는 행동을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내년 4월 치를 총선 준비용으로, 교육을 선거에 이용하는 비판을 받아 마땅한 행위"라고 규정했다.

정 의원은 과거 여야 의원 151명의 서명을 받은 '상산고 자사고 지정 취소 부동의 요구서'를 교육부에 전달하고 최근에는 김승환 전북교육감의 사퇴를 주장하고 나섰다.

단체는 "정 의원이 할 일은 개점 휴업 상태의 국회를 정상화해 민생을 돌보는 것"이라며 "또 교육의 정치적 중립을 인정하고 자사고 폐지를 위한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에 앞장서야 한다"고 역설했다.

d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