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강 몸통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 내일 검찰 송치

송고시간2019-08-22 15: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반말시비·모텔비 4만원 때문에 범행…올해 4번째 신상공개

경찰, 자수 과정서 초동대처 '미흡' 인정…재발방지 마련

'한강 몸통 시신사건' 피의자 장대호
'한강 몸통 시신사건' 피의자 장대호

(고양=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모텔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38)가 21일 오후 경기 고양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8.21 andphotodo@yna.co.kr

(고양=연합뉴스) 권숙희 최재훈 기자 = 이른바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8·모텔종업원)가 오는 23일 검찰로 송치된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고양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의 신병을 23일 오후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으로 넘길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됐고, 피의자의 구속 기한이 다가옴에 따라 사건을 송치한다"며 "수사 결과와 관련한 내용이 대부분 이미 보도돼 별도의 언론 브리핑은 계획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장대호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서 투숙객(32)을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흉기로 시신의 머리와 사지를 절단하는 등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강 몸통시신 사건' 장대호 "흉악범이 나쁜놈 죽였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또 훼손한 시신을 지난 12일 새벽 전기자전거를 이용해 여러 차례에 걸쳐 한강에 버린 혐의도 받고 있다.

장대호는 피해자가 반말하며 시비를 걸고 숙박비 4만원을 주지 않자 이런 범행을 벌였다고 진술했다.

경찰에서 신상 공개가 결정돼 언론에 얼굴과 실명이 알려진 장대호는 취재진 앞에서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라며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기 때문에 반성하지 않는다"고 막말을 하기도 했다.

유족에게도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한 그는 "고려 때 김부식의 아들이 정중부의 수염을 태운 사건이 있었는데 정중부가 잊지 않고 복수했다"고 언급하며 전혀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온라인에서는 장대호가 포털사이트에서 학교 폭력을 고민하는 내용의 질문에 대해 "상대방 머리를 찍어라"고 답하는 등 폭력성을 보인 답변을 했다는 등의 내용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장대호는 '청담동 주식부자' 부모 살해사건의 김다운(34),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의 안인득(42),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의 고유정(36)에 이어 올해 신상공개가 결정된 4번째 피의자다.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해 한강에 버리고 완전범죄를 꿈꿨던 장씨의 계획은 지난 12일 오전 9시 15분께 경기도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부근에서 한강사업본부 직원이 몸통만 있는 시신을 발견하면서 바로 실패했다.

경찰과 관계기관의 대대적인 수색이 시작되고 며칠 뒤인 지난 16일 오전 10시 48분께 피해자 시신의 오른팔 부위가 한강 행주대교 남단 500m 지점에서 검은 봉지에 담긴 채로 발견되면서, 피해자의 신원이 확인됐다.

수사가 급물살을 타며 장대호는 결국 17일 새벽 경찰에 자수했다. 그가 자수한 날 오전 10시 45분께 한강에서 피해자 시신의 일부로 추정되는 머리 부위도 발견됐다.

한편, 장대호가 자수하는 과정에서 서울지방경찰청에 먼저 찾아갔더니 직원이 "인근 종로경찰서로 가라"고 안내하는 등 경찰의 초동대처가 미흡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찰은 해당 직원을 대기발령하고 징계위원회에 부칠 예정이며, 유사한 사례가 없도록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suki@yna.co.kr

영상 기사 장대호 "흉악범이 양아치 죽였다…반성 안 해"

장대호 "흉악범이 양아치 죽였다…반성 안 해"

자세히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