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가 커서 슬픈 남자, 시라노에게 삶은 늘 전쟁터였다

송고시간2019-08-22 18: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두 번째 시즌 맞은 뮤지컬 '시라노' 리뷰

록산과 시라노
록산과 시라노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광림아트센터에서 열린 뮤지컬'시라노'프레스콜에서 배우 박지연, 이규형이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을 하고 있다. 2019.8.22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려고 한 거짓말이 오히려 그 사람을 해치는 화살이 될 때가 있다.

낭만 뮤지컬 '시라노'는 주인공 '시라노 드 베르주라크'와 아름다운 '록산'의 엇갈린 운명을 통해 묻는다. 늘 전쟁의 연속인 인생에서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느냐고.

작품은 시라노의 기구한 삶을 엿보며 출발한다. 프랑스 작가 에드몽 로스탕의 희곡 '시라노 드 베르주라크'(1897)가 원작으로, 작품 배경은 17세기 중엽 프랑스 파리다.

이 시기 파리는 시(詩)를 쓸 줄 아는 것이 곧 '지혜'이자 사랑하는 이를 지킬 수 있는 검술이 '힘'인 곳. 두 가지를 모두 갖춘 시라노에게도 아픔이 있다. 기괴할 만큼 거대한 코다. 늘 외모에 자신 없는 시라노는 어릴 적부터 짝사랑한 록산에게 변변한 고백 한 번 못 해봤다.

뮤지컬 '시라노' 프레스콜
뮤지컬 '시라노' 프레스콜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광림아트센터에서 열린 뮤지컬'시라노'프레스콜에서 배우들이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을 하고 있다. 2019.8.22 mjkang@yna.co.kr

그 사이에 록산은 시라노와 한 군부대에서 복무하는 잘생긴 '크리스티앙'에게 반한다. 크리스티앙 역시 록산을 향한 마음을 키워간다. 시라노가 말솜씨가 부족한 크리스티앙을 대신해 연애 편지를 써주면서, 세 사람의 운명은 떼려야 뗄 수 없게 꼬여간다.

크리스티앙의 이름을 빌려 사랑을 속삭이는 시라노, 시라노의 편지가 크리스티앙의 영혼에서 나왔다고 믿는 록산, 거짓 위에 쌓아 올린 관계에 혼란스러워하는 크리스티앙. 세 사람은 현실에서도, 내면에서도 저마다의 전쟁을 치른다. "어디 있든 삶은 전쟁터야"라는 시라노의 대사는 빈말이 아니다.

결국 크리스티앙이 전쟁에서 사망하고, 록산은 크리스티앙의 편지(사실 시라노가 쓴)를 가슴에 품은 채 수녀원에서 여생을 보낸다. 훗날 죽음을 앞둔 시라노가 뒤늦게 록산에게 진실을 고백하면서 세 사람의 빛났던 청춘이 아스라이 흩어진다. 시라노가 더 일찍 진실을 말했다면, 편지를 대필하지 않았더라면 등 숱한 '만약'이 꼬리에 꼬리를 물며 관객을 안타깝게 한다.

시라노 홀로
시라노 홀로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광림아트센터에서 열린 뮤지컬'시라노'프레스콜에서 시라노 역 배우 조형균이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을 하고 있다. 2019.8.22 mjkang@yna.co.kr

2017년 국내 초연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시즌을 맞았는데, 상당 부분이 지난 시즌과 달라졌다.

지난 시즌에서는 몰입을 방해하는 장면이 없지 않았다. 예컨대 록산이 포탄이 떨어지는 적진을 '아름다운 외모'로 해맑게 뚫고 등장한다거나, 작품 말미에 그간의 편지가 시라노가 썼던 것임을 깨닫고 "당신(시라노)을 사랑해요"라며 갑자기 고백하는 장면 등이다.

이번 연출진은 상당 부분을 다듬었다. 록산이 허름한 옷을 입은 노파로 분장해 적진을 헤쳐오도록 했고, 젊은 시절부터 시라노에게 사랑과 우정 사이 미묘한 감정을 느껴왔음을 암시해 설득력을 갖췄다.

배우들의 조합도 볼거리다. 프로듀서이자 시라노 역을 맡은 류정한을 제외하고 모든 배우의 캐스팅이 바뀌었다. 류정한의 정확한 발성은 낭만적이면서도 시적인 대사를 여과 없이 전달하고, 록산을 연기하는 박지연의 탄탄한 가창력이 듣는이의 감정을 극대화한다. 여기에 새롭게 도입한 영상이 반짝이는 밤하늘, 청명한 가을 등으로 변신하며 낭만적인 분위기를 배가한다.

류정한은 22일 프레스콜에서 "'시라노'는 드라마가 강한 공연이라 관객이 좀 더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많은 시간을 들였다. 음악도 추가해서 개연성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또 "전투 등 큰 장면이 많아서, 부족했던 공간감을 살리기 위해 회전 무대와 영상을 사용했다. 새로운 공연이 탄생했다고 생각한다"고 소개했다.

공연은 10월 13일까지 강남구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이어진다.

뮤지컬 '시라노' 프레스콜
뮤지컬 '시라노' 프레스콜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광림아트센터에서 열린 뮤지컬'시라노'프레스콜에서 배우들이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을 하고 있다. 2019.8.22 mjkang@yna.co.kr

cla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