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릉시장 "바가지요금 통렬하게 반성…내년 현장단속반 운영"

송고시간2019-08-22 22: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최근 강릉에서 발생한 바가지요금 논란과 관련해 김한근 강릉시장이 내년부터 바가지요금 현장 단속반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김한근 강릉시장이 22일 강릉과학산업진흥원에서 열린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한 관광 현지 긴급회의'에 참가해 발언하고 있다. 2019.8.22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김한근 강릉시장이 22일 강릉과학산업진흥원에서 열린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한 관광 현지 긴급회의'에 참가해 발언하고 있다. 2019.8.22

김 시장은 22일 한국관광협회중앙회가 강릉과학산업진흥원 회의실 개최한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한 관광 현지 긴급회의' 후 바가지요금을 잡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바가지요금에 응어리진 사람들이 '아직도 강릉시가 정신 못 차렸다"고 오해하는데 통렬하게 반성한다"면서 "강릉시 숙박시설 공실 정보 안내 시스템에 들어온 업체가 61%밖에 안 되는 것과 관련해 공실 시스템에 들어오는 것을 의무화하고, 안 들어오면 위생 검사를 더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부터는 바가지요금 신고체계를 시청 상황실이 아니라 경포해수욕장이나 바가지요금이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곳에 만들고 현장 단속반을 상주 시켜 단속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시장은 "바가지요금 논란과 관련해 달라진 미디어 환경 탓만 하지 않고 기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겠다"며 "주말에 숙박 요금을 5배나 받는 악질들이 있는데 이를 때려잡기 위해 현지에서 기동단속반을 운영하겠다. 이번 기회를 계기로 반성하고, 소수의 바가지요금 사례라도 더 잡겠다"고 약속했다.

김 시장은 베이징 올림픽 때 숙박업소들이 요금을 10배 이상 받았다는 이날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서는 "그 문제는 외교 문제가 될 수 있다"며 "베이징 사례는 전체가 10배로 받았다는 이야기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김 시장은 조만간 보건소 등을 통해 바가지요금 근절 대책을 내놓겠다고 약속해 실질적인 대책이 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dmz@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