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샌더스 전 美백악관 대변인, 폭스뉴스 평론가로 방송 데뷔

송고시간2019-08-23 02: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CNN "백악관-폭스뉴스 회전문 인사 또 작동"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세라 허커비 샌더스(37) 미국 백악관 전 대변인이 폭스뉴스에 정치 평론가로 합류했다고 미 언론이 22일(현지시간) 전했다.

폭스뉴스도 샌더스와 계약했다고 확인했다.

백악관 대변인 당시의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당시의 세라 샌더스

[AP=연합뉴스]

샌더스는 성명에서 "폭스뉴스는 17년간 넘버원 뉴스 방송이었다"면서 "폭스뉴스에 정치적 통찰력과 분석을 제공할 수 있게 돼 자부심 이상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샌더스는 폭스뉴스, 폭스비즈니스네트워크, 폭스뉴스 디지털, 폭스네이션 등에 정치해설 코멘트를 전하게 된다. 방송 출연 데뷔는 다음 달 6일 방영되는 '폭스와 프렌즈'를 통해 이뤄진다.

샌더스는 2017년 7월부터 지난 6월까지 약 2년간 백악관의 '입' 역할을 했다.

샌더스는 백악관 대변인 재임 기간 잦은 일일 브리핑 취소와 일부 미디어에 대한 적대적 태도 등으로 인해 출입 기자들과 불편한 관계를 유지했다는 평을 받았다.

미 CNN 방송은 샌더스의 폭스뉴스 합류로 백악관과 폭스뉴스의 오랜 '회전문 인사'가 다시 한번 이뤄졌다고 평했다.

CNN은 샌더스가 폭스뉴스에 합류한 세 번째 백악관 출신 관료라고 지적했다.

샌더스에 앞서 호프 힉스 전 백악관 공보국장이 지난해 폭스뉴스 부사장급 임원으로 자리를 옮겼고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도 폭스뉴스 임원으로 스카우트됐다.

반대로 폭스뉴스 공동 회장을 지낸 빌 샤인은 백악관 공보국장으로 영입됐다가 올해 초 백악관을 떠났다.

샌더스의 부친인 마이크 허커비 아칸소주 전 주지사도 폭스뉴스에서 평론가로 활동했다고 CNN은 전했다.

oakchu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