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미교포 골프 선수 케빈 나 득남…이름은 리우

송고시간2019-08-23 08: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들을 안고 포즈를 취한 케빈 나.
아들을 안고 포즈를 취한 케빈 나.

[케빈 나 소셜 미디어 사진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재미교포 골프 선수 케빈 나(36)가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됐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는 "케빈 나가 19일 밤 11시 58분(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인근에서 득남했다"고 23일 보도했다.

케빈 나 역시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몸무게 3.32㎏으로 태어났으며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하다"고 밝혔다.

이름은 '리우'로 지었으며 영문 표기는 'Leo'로 정했다.

케빈 나는 3살 난 딸(소피아 리아)과 함께 1남 1녀를 두게 됐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3승을 거둔 케빈 나는 15일 개막한 BMW 챔피언십에 출전할 예정이었으나 출산을 앞둔 아내를 돌보기 위해 기권했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