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6댓글페이지로 이동

나경원 "지소미아 파기는 文대통령 꼼수…빨리 정권교체 해야"

송고시간2019-08-23 09:08

댓글6댓글페이지로 이동
발언하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하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안보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3일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반발이 꽤 무서운가 보다. 문재인 대통령이 꼼수를 쓴다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안보연석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의 반일 선동의 인질로 잡힌 지소미아 사태가 어제 끝내 문 대통령에 의해 끝장나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소미파 파기 선언(의 배경)은 다 짐작할 수 있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법원 선고기일을 정한 것은 물론 국회 내 패스트트랙 폭거 시도까지 모두 궁지에 몰린 이 정부의 기획 작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소미아는 한일관계와 미일동맹을 연결하는 중대한 안보장치"라며 "미국 정부는 강한 우려와 실망의 어조로 불만을 표시했다. 한일관계도 모자라 이제 한미동맹도 끝장내겠다는 문재인 정부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지소미아를 파기하겠다는 것은 오로지 국익에는 관심이 없고 정권의 이익, 총선·대선 전략에만 관심이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지소미아 파기를 다시 철회하도록 노력하겠지만 이제 답은 하나"라며 "우리가 빨리 정권을 교체해서 다시 대한민국의 안보를 튼튼하게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