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하철 공사현장서 60대 근로자 숨져…"건설자재 추락 추정"

송고시간2019-08-23 09: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하철 공사현장서 60대 근로자 숨져
지하철 공사현장서 60대 근로자 숨져

[인천 서부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서울도시철도 연장선 지하 공사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하청업체 소속 60대 중국동포(조선족) 근로자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3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16분께 인천시 서구 석남동 서울도시철도 7호선 석남 연장선 2공구(2구간) 지하 공사 현장에서 근로자 A(66)씨가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현장 관리자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A씨는 공사 현장 지하 3층 환기구 밑에서 시멘트로 공사장 바닥과 벽 등을 칠하는 방수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 주변에 그가 쓰고 있던 안전모와 H빔·쇠파이프 등 건설자재가 흩어져 있었던 점 등을 토대로 그가 수직 환기구를 따라 떨어진 자재에 맞아 숨진 것으로 추정했다.

당시 공사현장 지하 1층에서는 거푸집을 제거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었다.

조사 결과 A씨는 미장 작업 등을 담당하는 하청업체 소속으로 한국에는 20여년 전 입국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소장 등을 상대로 당시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