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샤인머스켓부터 썸머킹까지…'새로운 과일' 뜬다

송고시간2019-08-23 09: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당도나 모양, 식감 등 기존 품종의 단점을 보완한 신품종 과일을 찾는 손길이 늘고 있다.

위메프는 지난달부터 이달 15일까지 과일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샤인머스켓과 썸머킹, 신비복숭아 등 이색 과일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껍질째 먹는 청포도 샤인머스켓은 일반 품종보다 비싼 가격에도 매출이 495%나 늘었고 여름철 가장 빨리 수확되는 초록 사과인 썸머킹도 매출이 53% 늘었다.

겉모양은 천도복숭아, 속살은 백도복숭아에 가까운 신비복숭아(45%)와 청귤(24%), 딱딱이복숭아(65배), 대저토마토(180%)의 매출도 모두 상승 곡선을 그렸다.

위메프 관계자는 "고객들이 과일을 구매할 때 당도뿐 아니라 새로운 과일을 맛보는 재미도 추구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샤인머스켓
샤인머스켓

[위메프 제공=연합뉴스]

e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