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콴타스, 올가을 19시간 논스톱 시험비행…시드니-런던·뉴욕 간

송고시간2019-08-23 09: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계 상업비행으로는 최장거리…올해내 운항여부 최종 결정

시드니공항을 이륙하는 콴타스항공 소속 보잉 737-800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드니공항을 이륙하는 콴타스항공 소속 보잉 737-800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호주 국적 항공사인 콴타스항공이 세계 상업 비행으로는 가장 긴 19시간의 논스톱 시험비행에 나선다.

콴타스 항공은 올가을 두 편의 초장거리, 즉 뉴욕발 시드니행과 런던발 시드니행의 시험 비행을 할 예정이라고 영국 가디언과 AFP통신이 보도했다.

콴타스 항공은 시험비행에 각각 40명의 승객과 승무원을 탑승시킬 예정으로, 승객들은 주로 콴타스항공사 직원이거나 과학자들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들 승객과 승무원에게는 웨어러블 테크놀로지 장치를 통해 초장거리 비행에 견딜 수 있는지를 시험하게 된다. 이들 장치로 수면 패턴이나 식음료 소비 등을 모니터해 건강 상태를 살핀다는 것이다.

이번 시험 비행에는 신형 보잉 787-9 기종이 이용된다.

콴타스항공 측은 이번 시험비행을 거쳐 올해 말까지 이들 노선의 신설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런던과 시드니 간의 경우 1만500 마일(1만6천898㎞)에 이른다. 콴타스항공의 최고경영자(CEO)인 앨런 조이스는 성명에서 "호주 동해안으로부터 런던과 뉴욕 간 논스톱 비행은 진정으로 항공분야의 최종적 한계(final frontier)"라며 철저한 대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이스 CEO는 또 이들 노선의 상업비행 개시는 이미 결정된 것은 아니고 사업성 여부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콴타스항공은 이미 지난해 세계 최장거리 노선 중 하나로 꼽히는 호주 서부 퍼스와 런던 간 17시간의 직항노선 운영을 시작했다.

또 싱가포르항공은 에어버스 A350을 투입해 현재 세계 최장 노선인 싱가포르와 뉴욕 간 9천500 마일(1만5천289㎞)을 18시간 25분에 걸쳐 운항하고 있다.

cool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