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소미아 종료] 흥분한 日정치권…"어리석은 오판", "최악의 선택" 막말 쏟아내

송고시간2019-08-23 10: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종료를 결정한 데 대해 일본 정치권이 강력히 반발했다.

다수의 일본 정치권 인사들은 흥분이 느껴지는 어조로 "어리석은 오판", "최악의 선택" 등 막말에 가까운 비난을 쏟아냈고, 다른 한편에서는 한일 관계가 더는 악화해서는 안 된다고 우려하며 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

23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외무 부(副)대신은 지난 22일 밤 BS후지 프로그램에서 이번 결정에 "한마디로 말하면 어리석다"며 "북한을 포함한 안보 환경을 오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토 부대신은 "(파기는) 있을 수 없는 선택"이라고 말했다.

'한일 지소미아 종료 방침' 일본 주요 신문 1면에
'한일 지소미아 종료 방침' 일본 주요 신문 1면에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사실이 23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판매되는 주요 일간지 1면에 실려 있다. 2019.8.23 sewonlee@yna.co.kr

그는 최근 한국의 반일 촛불 집회와 관련해 "어색해 보인다"며 깎아내리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던 인물이기도 하다.

아사히는 "정부·여당 내에 분노의 목소리가 퍼졌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시하라 노부테루(石原伸晃) 전 경제재생상은 자신의 트위터에 "동아시아의 평화에 반드시 화근을 남길 것"이라고 적었다.

아사히는 지난 21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거론하며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이 '지소미아 문제도 (파기를) 멈추자 잘해 나가자'고 말했고, 강경화 장관도 '귀국 후 대통령에게 그렇게 전달할 것'이라고 전향적이었다"고 보도했다.

외무성 간부는 당시 "강 장관과 한국 외교부는 어떻게든 해 보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하며 협정 연장에 기대감을 드러냈다고 신문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 내에서 달라진 공기가 감지된 것은 지난 22일 정오 무렵부터였다.

고노 외무상의 중국 방문에 동행했던 외무성 간부는 지소미아 종료 여부에 관한 연락을 받았는지를 묻는 기자에게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답하며 한국 정부 내에서 파기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는 것을 인지했음을 내비쳤다는 것이다.

아사히는 "같은 날 밤 하네다(羽田)공항에 내린 고노 외무상의 휴대전화에 '이제 (파기를) 발표한다고 한다'고 강 장관으로부터 메시지가 와 있었다"고 보도했다.

나카타니 겐(中谷元) 전 방위상은 기자들에게 "매우 비상식적이고 최악의 판단"이라며 "국가의 장래 안보를 위태롭게 할 것"이라고 한국정부의 결정을 비난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방위성 관계자는 "(북한)탄도미사일에 대한 대처와 분석에 영향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외무성 관계자는 "지소미아가 없어도 미국을 통해 정보는 들어온다"며 파기에 따른 영향을 최소화할 생각을 밝혔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전 자위함대 사령관 출신인 고다 요지(香田洋二) 씨는 "실질적으로 곤란한 것은 일본보다 한국 측"이라며 "최근 지소미아에 기초해 교환하는 많은 정보는 북한 탄도미사일에 관한 것으로, 일본이 제공하는 정보가 한국 정부의 판단에 유익했다"고 주장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일본 정부와 여야에서 한국 측 자세에 비판이 잇따르는 한편 미국과의 긴밀한 연대가 있는 만큼 일본의 안보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는 냉정한 반응이 많았다고 전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은 "매우 유감"이라고 짧게 말했다.

같은 당의 에토 세이시로(衛藤征士郞) 외교조사회장은 "미일의 안보에 어떤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며 "고립해서 곤란한 것은 한국뿐"이라고 주장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후쿠야마 데쓰로(福山哲郞) 간사장은 "지금도 북한은 비상체(발사체)를 발사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결정은 유감"이라면서도 일본 정부에는 "더는 악화하지 않도록 대화의 지속을 바란다"고 촉구했다.

j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