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리용호 "美, 제재로 맞서면 오산…대화도 대결도 준비"(종합)

송고시간2019-08-23 10: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폼페이오 '강력한 제재' 발언 비난…"조미협상에 그늘만 던지는 훼방꾼"

"아직도 허황된 '제재' 꿈꾸면 우리는 미국의 가장 큰 위협으로 남을 것"

북한 리용호 외무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리용호 외무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북한 리용호 외무상은 23일 "미국이 대결적 자세를 버리지 않고 제재 따위를 가지고 우리와 맞서려고 한다면 오산"이라고 밝혔다.

리 외무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는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되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리 외무상은 최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미 언론 인터뷰를 거론하면서 "폼페이오가 사실을 오도하며 케케묵은 제재 타령을 또다시 늘어놓은 것을 보면 확실히 그는 이성적인 사고와 합리적인 판단력이 결여되어있고 조미(북미)협상의 앞길에 어두운 그늘만 던지는 훼방꾼이 분명하다"고 비난했다.

이어 "일이 될 만 하다가도 폼페이오만 끼어들면 일이 꼬이고 결과물이 날아나곤 하는데 이것을 보면 그가 미국의 현 대외정책보다 앞으로의 보다 큰 '정치적 포부'를 실현하는데 더 큰 관심을 두고 있는 것이 틀림없다"고 주장했다.

북한 리용호 "훼방꾼 폼페이오"…제재 발언에 막말 응수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폼페이오 장관은 최근 '워싱턴 이그재미너'와 인터뷰에서 "난 여전히 김 위원장이 이것(비핵화)을 이행할 것이라는 데 희망적"이라면서도 "그러나 그러지 않을 경우에 우리는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를 계속 유지하고, '그들이 비핵화하는 게 올바른 일'이라고 김 위원장과 북한 지도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리 외무상은 "세계 도처에서 미 중앙정보국의 가장 사악한 수법들을 외교수단으로 써먹고 있는 것으로 하여 많은 나라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고 있는 폼페이오가 바른 소리를 할 리 만무하지만 조미대화가 한창 물망에 오르고 있는 때에 그것도 미국 협상팀을 지휘한다고 하는 그의 입에서 이러한 망발이 거듭 튀어나오고 있는 것은 무심히 스쳐 보낼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폼페이오가 인간의 초보적인 의리도, 외교수장으로서의 체면도 다 줴버리고 우리에 대한 악설을 쏟아낸 이상 나 역시 그와 같은 수준에서 맞대응 해줄 수 있다"며 "폼페이오는 갈데 올데 없는 미국 외교의 독초"라고 비난했다.

그는 "과연 그가 평양을 여러 차례 방문하여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의 접견을 받고 비핵화를 애걸하며 새로운 조미관계수립을 외워대던 그 폼페이오가 맞는가"라며 "이런 사람과 마주 앉아 무슨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겠는지 실망감만 더해줄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직도 미국이 제재로 모든 것을 이룰 수 있다는 허황한 꿈을 꾸고 있다면 저 혼자 실컷 꾸게 내버려 두든지 아니면 그 꿈을 깨버리는 수밖에 없다"며 "그렇다면 우리는 미국의 가장 큰 '위협'으로 오래도록 남아있을 것이며 미국으로 하여금 비핵화를 위해 그들 자신이 할 일이 무엇인가를 반드시 깨닫도록 해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이 미국 당국자들의 발언 등에 대해 외무상 담화 형식으로 입장을 발표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그동안 북한은 주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이나 대변인 명의의 담화나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 형식으로 미국을 비난해왔다.

리 외무상이 북미 비핵화 협상에서 자신의 카운터파트인 폼페이오 장관을 직접 비난한 것은 미 외교수장인 폼페이오의 직위에 맞춘 것이지만, 그만큼 미국에 대한 불만이 크다는 것을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북한의 대미외교를 총괄하는 리 외무상이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발언에 노골적인 불만을 보임에 따라 한미합동군사연습이 종료되면서 관심을 모았던 북미실무협상 재개에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北리용호, 뉴욕서 미중러일 외교수장과 회동
北리용호, 뉴욕서 미중러일 외교수장과 회동

(뉴욕 EPA/미 국무부=연합뉴스)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총회에 참석 중인 리용호(왼쪽) 북한 외무상이 26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회담하고 있다. 지난 25일 뉴욕에 입성한 그는 이날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왼쪽),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도 각각 회동했다. bulls@yna.co.kr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