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폐렴 걸린 유벤투스 사리 감독, 세리에A 개막 2경기 결장

송고시간2019-08-23 11: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마우리치오 사리 유벤투스 감독.
마우리치오 사리 유벤투스 감독.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폐렴에 걸린 마우리치오 사리(60) 유벤투스 감독이 새 시즌 정규리그 개막전부터 2경기를 지휘할 수 없게 됐다.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의 유벤투스는 23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에 "사리 감독이 추가 검사를 받아 상태가 호전된 것을 확인했다"면서 "하지만 완벽한 회복을 위해 파르마, 나폴리와 치를 세리에A 경기에는 벤치에 앉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세리에A에서 8시즌 연속 우승을 차지한 유벤투스는 25일 파르마와 원정 경기로 2019-2020시즌 정규리그 개막을 맞이한다. 9월 1일에는 나폴리와 홈 개막전을 치른다.

잉글랜드 첼시 사령탑에서 물러나 새 시즌 유벤투스의 지휘봉을 잡게 된 사리 감독은 지난주 내내 독감 증세를 보이며 팀 일정을 정상적으로 소화하지 못했다

18일 열린 세리에C(3부리그) 소속 트리에스티나와의 프리시즌 경기(유벤투스 1-0 승)에도 불참했다.

이후 검사에서 폐렴 진단을 받았다.

이탈리아 현지 언론은 "사리 감독은 하루에 60개비의 담배를 피운다고 최근 털어놓았을 정도로 지독한 애연가"라면서 과도한 흡연이 그의 증세를 악화시켰을 것으로 봤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