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北대미비난 담화에 "상호신뢰·존중으로 좋은 결과 기대"

송고시간2019-08-23 11: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통일부는 23일 발표된 북한의 대미 비난 담화와 관련해 북미 양국이 상호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좋은 협상 결과를 도출하길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거명하는 담화를 낸 데 대한 통일부 입장을 묻는 말에 "북미 간 상호 신뢰와 존중의 입장에서 비핵화 협상이 진행돼 좋은 결과가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오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이 대결적 자세를 버리지 않고 제재 따위를 가지고 우리와 맞서려고 한다면 오산"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리용호 "훼방꾼 폼페이오"…제재 발언에 막말 응수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특히 폼페이오 장관의 최근 미 언론 인터뷰를 거론하면서 "폼페이오가 사실을 오도하며 케케묵은 제재 타령을 또다시 늘어놓은 것을 보면 확실히 그는 이성적인 사고와 합리적인 판단력이 결여되어있고 조미(북미)협상의 앞길에 어두운 그늘만 던지는 훼방꾼이 분명하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리 외무상은 다만 그러면서도 "조미대화가 한창 물망에 오르고 있는 때에…", "우리는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되어 있다" 등의 표현을 사용해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대미 압박 수위를 높이는 동시에 대화 의지를 우회적으로 드러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북한이 과거 외무성 부상·제1부상이나 미국담당 국장, 대변인 등의 명의 담화나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 형식의 입장을 낸 적은 있지만, 외무상 명의로 직접 담화를 낸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김위원장, 협상장으로 나오길" (CG)
폼페이오 "김위원장, 협상장으로 나오길" (CG)

[연합뉴스TV 제공]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