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與, 조국·지소미아 이슈 앞세운 野공세에 촘촘한 방어막

송고시간2019-08-23 12: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해찬, 조국 논란에 "죄송스러워" 여론 달래기…야당엔 청문회 개최 압박

曺·지소미아 이슈 연계엔 "저차원적 생각" 응수

이해찬 '열심히 발로 뛰겠습니다'
이해찬 '열심히 발로 뛰겠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이해찬 대표(가운데)와 최고위원들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최고위원 취임 1주년 공동 기자회견에서 열심히 뛰자는 취지로 운동화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8.23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고리로 양면 공격에 나선 야당에 대응해 촘촘한 방어막을 쳤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선 악화한 여론을 달래는 한편 야당을 향해 조속한 인사청문회 개최를 압박했다.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공세엔 결정의 당위성을 강조하며 맞받아쳤다.

특히 '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조 후보자 논란을 덮기 위한 정략적 결정 아니냐'는 야당의 공격에 대해선 '저차원적인 생각'이라고 일축했다.

이는 야당이 휘발성이 강한 두 사안을 연계해 정부·여당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확산하며 정권을 흔들려는 전략을 펴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올해 정기국회와 내년 총선 등 주요 정치 일정을 앞두고 야당의 파상공세에 밀려선 안 된다는 것이 당 전반의 인식인 셈이다.

우선 민주당은 이날 조 후보자 딸의 입시 논란 등으로 인한 민심 이반 조짐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조 후보자 논란과 관련해 속상해하고 걱정을 많이 하는 것을 잘 안다"면서 "집권여당 대표로 이 점 정말로 송구스럽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가 국민께서 분노하는 지점에 대해 청문회에서 진솔하게 사과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자초지종을 소상히 밝혀 국민의 판단을 겸허히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으론 청문회 개최를 위한 대야 압박 수위를 높였다. '국민 청문회' 카드를 꺼내 드는가 하면 야당의 청문회 보이콧이 현실화할 경우 조 후보자 임명 수순을 밟을 수밖에 없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청와대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송부 요청 시한) 재연장 필요도 없이 바로 임명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며 "사실상 한국당의 청문회 보이콧이기 때문에 재송부를 해서 물어볼 필요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국당이 조 후보자에 대한 '3일간의 청문회'를 제안한 데 대해서도 분명한 선을 그었다.

이해찬 대표는 "청문회 일정도 정하지 않고 '3일짜리 청문회를 하자'는 엉뚱한 소리를 하면 용납할 수 없다"며 "계속 일정을 지연하면 국민 청문회를 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한 야당의 공세에는 이번 결정의 당위성을 부각하면서 정면 대응에 나섰다. 나아가 한미동맹의 약화를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서는 '일본식 주장'이라고 받아쳤다.

홍익표 수석 대변인은 통화에서 "한미동맹이 흔들린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일본 언론의 프레임"이라며 "한미동맹과 한일관계는 다른 문제다. 한미일 동맹이란 말도 그 말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지소미아가 종료된다고 해도 한미동멩에는 문제가 없고, 안보상 문제가 생기는 것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의 의혹 문제를 덮기 위해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했다는 야당의 주장을 반박하는 데도 주력했다. 지소미아 종료 기류는 일찌감치 당정청 내에 퍼져 있었다는 게 당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일부 정당이 조국 (이슈를) 덮으려고 지소미아 종료를 꺼냈다고 하는데, 이 양반들이 국익과 정략적 이해를 혼동하고 저차원적 생각을 하는구나 (싶다)"며 "그분들 머릿속엔 정략만 들어있냐는 반문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동시에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미국 내 부정적인 기류가 포착된 데 대해서도 확대 해석을 차단하는 데 힘을 쏟았다.

이해식 대변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실망했다"는 반응을 보인 것과 관련해 "한일이 대화하길 바란다는 압박이자 기대"라고 분석했다.

이해찬 '취임 1주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해찬 '취임 1주년 공동 기자회견에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당 대표-최고위원 취임 1주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8.23 kjhpress@yna.co.kr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