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외무성, 日'총련계 유치원 무상교육 제외'에 "모든 조치 강구"

송고시간2019-08-23 14: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변인 담화…"악랄한 민족차별행위, 절대 용서할 수 없어"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북한 외무성은 23일 일본 정부가 유치원 보육료 무상화 정책 대상에서 재일조선인총연합회(총련)계열 유치원을 제외키로 한 데 대해 "극히 불공평하고 악랄한 민족차별행위"라며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은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일본 인민들과 똑같이 소비세 납부 의무를 이행하고 있는 재일 동포들의 자녀들을 무상화 대상에서 제외하려 한다"며 "재일동포사회에서 민족성을 기어이 말살하려는 전대미문의 파쇼적 폭거"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조선학교 유치반 원아들에게 무상화를 적용하는 것은 일제식민지정책의 피해자들의 후손들인 재일조선인자녀들을 응당 보호하고 우대하여야 할 일본당국의 피할 수 없는 도덕적 의무"라며 "조일(북일)평양선언에도 재일조선인들의 지위 문제가 과거청산 문제의 중요한 한 부분이라는 것이 명백히 밝혀져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아베 정권은 말로는 '조건부 없는 대화'를 떠들면서도 총련과 재일 동포들에 대한 정치적 탄압과 천만부당한 차별행위를 더 교활하고 악랄하게 감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공화국의 합법적인 해외 공민 단체인 총련과 우리 민족 성원인 재일조선인들을 적대시하면서 탄압 말살하려 드는 것은 노골적인 반공화국 적대행위로서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외무성은 일본 정부의 무분별한 망동을 결코 간과하지 않을 것이며 자기 공민들의 존엄과 권익을 옹호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오는 10월부터 유아 교육·보육 시설에 대해 무상화 정책을 실시할 계획이지만 총련계 조선학교가 운영하는 유치원 등 외국인 유아 교육 시설은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일본에 있는 '조선유치원'은 모두 40곳이다.

북한은 지난 5일 일본 정부의 정책 발표 이후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비롯한 각종 매체 논평과 조선해외동포원호위원회, 조일우호친선협회 등 교류단체 명의 등으로 일본의 정책 결정을 비판해왔지만, 외무성이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서 조선유치원 관계자들 기자회견…"조선유치원 무상화 제외는 차별"
일본서 조선유치원 관계자들 기자회견…"조선유치원 무상화 제외는 차별"

(도쿄=연합뉴스)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 '유보무상화를 요구하는 조선유치원 보호자 연합회'가 5일 도쿄 중의원회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조선유치원 관계자와 보호자들이 발언하고 있다. 이들은 일본 정부가 유치원생들의 보육료를 무상화하면서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계 조선유치원은 대상에서 제외할 방침인 것은 차별이라고 주장했다. 2019.8.5 bkkim@yna.co.kr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