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靑, '지소미아 종료 조국 구하기' 한국당 주장에 "굉장히 유감"

송고시간2019-08-23 15: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소미아 종료 시한은 오래전부터 모두 아는 사실…갖다 붙이기 불과"

"조 후보자 의혹 판단 위한 인사청문회 조속히 열어야" 거듭 촉구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3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키로 결정한 것이 각종 의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덮으려는 '정치적 꼼수'라는 자유한국당의 주장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서 "그 두 가지를 그렇게 연결하는 데 대해 굉장히 유감"이라며 "지소미아 종료 시한은 이미 오래전부터 모두가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갖다 붙이기 밖에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긴급안보연석회의에서 "백해무익하고 자해 행위나 다름없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내린 이유는 조 후보자 사퇴 요구가 들불처럼 번지자 국민 여론의 악화를 덮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어 고 대변인은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정확한 판단을 위해 국회가 인사청문회를 조속히 개최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고 대변인은 "조 후보자가 어떤 검증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얘기하는데, 각종 의혹이 뒤섞이며 뭐가 진실이고 의혹인지 헷갈릴 정도"라며 "그렇기에 인사청문회 필요성을 계속 강조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인사청문회 개최의 법정 시한이 다가오는 가운데 아직 날짜가 안 잡히고 있다"며 "장관 자리는 국민을 위해 일하는 자리이기에 의혹이 증폭되는 부분에 대해 명확히 밝힐 것은 밝히고 본인 입장은 무엇이고, 무엇이 진짜인지 들어야 할 필요성이 국민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후보자의 입장과 사실 여부 등에 대해 들어야 할 필요성과 그런 자리를 만들어야 할 의무가 국회에 있다"며 조속한 인사청문회를 촉구했다.

그는 "대통령이 무조건 후보자를 지명하고 임명하는 게 다가 아니라 의혹에 문제 제기하고 본인 입장을 듣고 그것을 보는 국회와 국민이 판단하는 과정을 하기 위해 인사청문회가 있다"며 "그런 과정 없이 의혹만 증폭되기에 인사청문을 열어 본인 입장을 들어봐야 하지 않겠냐고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대·고려대 등 대학가에서 촛불집회가 잇따라 열릴 예정인 점과 관련해 고 대변인은 "시시각각 올라오는 뉴스를 저희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